‘황후의 품격’ 신성록, 최진혁 정체 의심…장나라에 “내 옆에 있어 달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43-44회 예고/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의 신성록이 최진혁의 정체를 의심하면서 긴장감이 폭발한다.

‘황후의 품격’ 제작진은 7일 본방송을 앞두고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황제전에서 이윤(오승윤 분)의 살해시도를 둘러싼 증거품이 나온다. 두려움을 느낀 이혁(신성록 분)은 써니(장나라 분)를 향해 “내 옆에 있어 달라”며 “당신까지 내 옆에 없으면 난 미쳐버릴지도 몰라”라고 흐느낀다.

누군가에게 뭔가를 듣던 써니는 “증거가 없으면 만들어야지”라면서 의미심장한 말을 내뱉는다. 그 시각 이혁은 우빈(최진혁 분)의 뇌 CT사진을 보며 총알이 박힌 자국을 발견하고 놀란다.

이혁은 “날 그동안 이용했다? 둘이서 짜고?”라고 화를 내며 청자를 내팽겨친다. 민유라(이엘리야 분)의 목소리로 이혁이 우빈의 정체에 대해 의심했다는 이야기가 들리는 와중에 우빈은 안형사(안내상 분)에게 이윤의 살해용의자로 체포당한다.

한편 강희(윤소이 분)는 정신병원에서 주승(유건 분)을 만나면서 뭔가 획책을 꾸미더니 그의 옛 애인이었던 유라와 신경전을 펼치기도 했다. 태후는 연못에서 뭔가를 몰래 훔쳐보면서 흠칫 놀란다.

‘황후의 품격’은 43~44회는 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