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고주원♥김보미, 데이트 거절→예비 처제 대면…5G급 진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연애의 맛’ 고주원-김보미 커플/[사진제공=TV CHOSUN ‘연애의 맛’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에서 고주원-김보미가 ‘거절’과 ‘진도’가 오고 갔던 ‘부산 데이트’를 선보인다.

지난 방송에서 고주원-김보미는 심장소리를 들킬까 조마조마했던 ‘두 번째 만남’을 가졌다. 고주원은 ‘보미 생각이 난다’는 감정 하나로 부산행 비행기에 탑승했고, 김보미는 한달음에 달려온 고주원을 보며 기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고주원은 재즈 바 데이트 중 열렸던 ‘커플 게임’에 참여하고자 김보미를 안아들었고, 그 순간 터질 듯 뛰는 심장으로 인해 당황하는 모습으로 설렘이 폭주하는 ‘부산의 밤’을 예고했다.

7일 방송될 ‘연애의 맛’ 21회분에서는 고주원-김보미의 역대급 거절 사태와 초스피드 진도가 진행됐던 ‘부산 데이트 2탄’이 공개된다. 고주원은 떨림 가득했던 ‘라이브 바 데이트’가 끝난 후 김보미를 데려다주면서 “내일 뭐 하냐”는 물음으로 조심스럽게 애프터 신청을 했다. 김보미는 주춤거리다가 “사실… 내일 점심 약속이 있다”고 말해 고주원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고주원은 김보미와 헤어지기 직전까지 ‘내일 약속’에 대해 물으며 보고 싶은 마음을 표현했다. 숙소에 돌아와서도 ‘김보미와의 만남’을 고대하며 창틀에 기대어 애틋한 감성에 잠겼다. 이를 본 스튜디오 출연자는 “필모씨보다 심하다, 제작진이 시킨거냐”는 농담을 던져 단체 폭소를 불러일으켰다. 과연 고주원은 보고 싶은 김보미와의 ‘두 번째 부산 만남’을 이룰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주원은 지난 19회에서의 첫 데이트 도중 전화로 인사를 나눴던 김보미의 쌍둥이 동생 김가슬로부터 ‘같이 보자’는 ‘급 만남 신청’을 받게 됐다. 고주원은 물론 김보미까지 당황했다. 결국 가슬과 친구 지영까지 합세한 ‘예비처제와의 깜짝 만남’이 성사됐다. 가슬은 만나자마자 환호성을 터트렸고 지영은 사인과 악수를 청했다. 마치 ‘고주원 팬미팅’ 같은 색다른 ‘첫 예비 처제 대면’이 시작됐다.

고주원은 김보미의 동생과 친구의 끝없는 질문세례를 받는 와중에도 김보미를 살뜰히 챙겨줬다. 특히 고주원은 첫 방송 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던 김보미가 걱정돼 부산으로 내려오게 됐다는 속 깊은 진심을 고백했던 것. 그러자 MC들은 “연애의 맛 여성 출연자분들이 일반인분들이라 실검에 오래 떠 있으면 많이 당황스러울 것”이라며 고주원의 배려에 감탄했다.

제작진은 “조용한 듯하면서도 아주 특별하고 강력한 인연을 만들고 있는 두 사람의 반전 행보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말했다.

‘연애의 맛’ 21회는 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