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정아, 3月 소극장 단독 공연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선우정아 콘서트 포스터. / 제공=매직스트로베리

가수 선우정아가 오는 3월 14일부터 3주 동안 서울 서교동 벨로주에서 소극장 콘서트 ‘노트(note)’를 연다. 지난해 8월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선우정아는 지난 콘서트에서 화려한 연출과 편곡 등으로 호응을 얻었다. 이번에는 소극장에서 열리는 만큼 오랫동안 관객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소통하는 공연을 만들 계획이다.

이번 콘서트의 티켓 예매는 7일 오후 6시와 7시, 8시 세 차례에 걸쳐 멜론티켓을 통해 진행된다. 6시에는 1주차(3월14일~17일), 7시에는 2주차(3월 21일~24일), 8시에는 3주차(3월 28일~31일)다. 매일 100명의 관객과 호흡한다.

소속사 매직스트로베리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관객들과 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선우정아의 작업노트를 함께 들여다보는 콘셉트”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