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소년 천국에 가다’, 블락비 피오 출연…오늘(7일) 예매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소년, 천국에 가다’ 포스터. / 제공=극단 소년

그룹 블락비 피오(표지훈)가 출연하는 연극 ‘소년, 천국에 가다'(연출 김형은) 측이 전체 출연자를 공개하고 7일 오후 8시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창단 이후로 꾸준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며, 공연마다 매진을 기록한 극단 소년은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1기 졸업생 이충호 이한솔 임동진 최현성 피오가 의기투합해 2015년 만든 극단이다.

세 번째 워크샵 연극 ‘소년, 천국에 가다’는 2005년 개봉한 영화 ‘소년, 천국에 가다’를 원작으로 한다. 미혼모의 아들로 태어나 미혼모와 결혼하는 게 꿈인 13살 네모가 눈을 떠보니 33살 어른으로 변해 꿈 같은 사랑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미혼모의 아들로 태어나 미혼모와 결혼하는 게 꿈이 돼버린 네모 역에는 연극 ‘슈퍼맨닷컴’에서 흡입력 있는 연기를 선보인 이충호와 멀티 역으로 각양각색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낸 이한솔이 맡는다. 어린 네모 역에는 정창현이 무대에 올라 미혼모인 부자를 사랑하는 당차고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사랑에 많은 상처를 받은 외로운 부자 역에는 오유민이 캐스팅됐다. 부자의 아들이자 하나뿐인 보물 1호 기철 역에는 서동현이 나서고, 네모를 일편단심 짝사랑하는 친구 두부 역은 김수아가 연기한다.

부자에게 흑심을 품고 치근덕거리는 인물이자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사람들을 휘어잡으려 하는 파출소장 역은 피오가 맡는다.

‘슈퍼맨닷컴’에서 밝고 긍정적인 포차 주인으로 변신해 많은 사랑을 받은 피오는 최근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도 자연스러운 연기를 뽐내 호응을 얻었다. 이번 연극에서는 처음으로 악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임동진, 김기주, 변하늬 등이 연기 호흡을 맞춘다.

‘소년, 천국에 가다’는 오는 16일부터 3월 3일까지 서경공연예술센터 SKON 2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