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김혜자가 선사할 찬란한 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눈이 부시게’ 촬영 현장. / 제공=드라마하우스

배우 김혜자의 미소로 웃음꽃이 핀 촬영장 뒷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11일 처음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안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김혜자, 한지민)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한순간에 70대로 늙어 버린 스물다섯 혜자를 연기하는 김혜자와 한지민의 2인 1역 연기 변신은 ‘눈이 부시게’의 감상 포인트로 손꼽힌다. 한층 깊어진 연기를 보여줄 남주혁과 유쾌한 웃음을 더할 손호준도 힘을 보탠다. 여기에 김가은과 송상은을 비롯해 안내상 이정은 정영숙 우현 등도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첫 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은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환한 미소로 촬영장을 밝히는 김혜자의 따뜻한 미소는 보는 이들도 단번에 무장해제 시키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영양제 하나를 입에 물고 소녀 같은 미소를 짓는 사랑스러운 모습은 몸은 70대지만 영혼은 25세인 혜자 그 자체다. 김혜자가 연기하는 혜자는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가졌지만, 한순간에 70대로 늙어버린 인물이다. 김혜자가 깊이가 다른 연기로 뭉클한 감동과 유쾌한 웃음을 풀어낸다.

현장에 가득한 웃음꽃의 중심에도 언제나 김혜자가 있다. 완벽하지만 내면에 아픔이 있는 이준하로 분한 남주혁과의 훈훈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를 모은다. 대본을 맞춰보며 활짝 웃는 김혜자와 남주혁의 다정한 분위기가 촬영장을 훈훈하게 달군다.

극중 모녀 사이로 등장하는 이정은과 나란히 앉은 김혜자의 모습도 흥미롭다.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따뜻한 분위기가 엄마 보다 늙어 버린 딸 혜자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모태 절친 김가은(이현주 역), 송상은(윤상은 역)과 수다 삼매경에 빠진 김혜자가 터진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도 훈훈하다. 나이를 뛰어넘어 허물없이 특별한 우정을 나눌 3인방. 촬영 현장에서도 리얼한 절친 모드를 뽐내는 세 사람의 차진 연기가 벌써부터 기대가 쏠린다.

김혜자는 “파란만장한 혜자를 통해 내 일생을 다시 살아본 것 같다. 깔깔거리며 웃다가도 자신을 비춰 보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눈이 부시게’ 제작진은 “그야말로 눈이 부신 촬영 현장이었다. 김혜자를 중심으로 한 배우들의 교감과 시너지가 남달랐다”며 “몸은 70대지만 영혼은 20대인 혜자, 그런 혜자와 함께하는 사람들이 만들어갈 눈부시게 찬란한 시간과 순간은 어떤 모습일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