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리, ‘카페 푸른 여인’에서 자애로운 엄마로 열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혜리(오른쪽). 사진제공=국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혜리가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방송된 TV조선 설 특집극 ‘카페 푸른 여인’의 자애로운 엄마로 열연했다.

‘카페 푸른 여인’은 영숙(김혜리)의 입원으로 각자의 사정으로 고향을 떠나 제각각 살고 있는 딸 혜주(조수하)와 남편 영덕(기주봉)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되면서 벌어지는 부녀의 화해와 가족의 소중함을 그린 드라마다. 3일간 오전 8시 30분 TV조선을 통해 3부작으로 방영됐다.

김혜리는 데이트에 설레어하는 딸에게 립스틱을 발라주고 남편이 만든 커피를 마시며 응원해주는 등 KBS1 일일드라마 ‘비켜라 운명아’의 ‘최수희 상무’와는 또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수수한 환자복에 화장기가 거의 없는 얼굴도 눈길을 끌었다.

김혜리는 ‘비켜라 운명아’에서는 카리스마있는 면을 보여준 적이 있어 앞으로의 연기 변신에도 기대를 모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