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 오정세, 유인나 온다는 소리에 오두방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송된 tvN 드라마 ‘진심이 닿다’ 방송화면 캡처.

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배우 오정세가 오두방정 연기로 연이어 웃음을 자아냈다.

오정세는 극에서 올웨이즈 로펌의 연준규 대표 역을 맡았다.

연준규 대표는 오윤서(유인나)의 소속사 대표로부터 3개월만 로펌에 취직시켜 달라는 전화를 받았다. 연 대표는 겉으로는 못마땅해했지만 오윤서라는 이름을 듣자마자 “오윤서든 최윤서든 당장 내일부터 출근시키라고 해”라고 전화를 끊었다.

연 대표는 “고맙기는 내가 더 고맙지”라고 혼잣말을 하며 주변의 모든 소품들에게 “오윤서님이다 들었어? 내일부터 온대”라고 인사를 건네며 호들갑을 떨었다.

이어 거울에 비친 자신을 바라보며 “올웨이즈 대표 연준규라고 합니다. 만나서 반갑습니다”라고 인사를 여러 번 연습했다. 또 “같은 손을 내미니까 어색하네. 가만보자 우리 윤서 씨에게 누구를 매칭해드려야 되나”라며 어떤 변호사의 비서로 오윤서를 들일지 고민했다.

연 대표는 오윤서의 첫 출근날 새 옷을 입고 꽃다발을 준비해 회사에서 가장 반갑게 오윤서를 맞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