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우등반 대 열등반’ 상식 라이벌 대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개그우먼 김숙. 사진제공=KBS2

오는 6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설맞이 특별 게스트로 옥탑방을 찾은 서장훈과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이 ‘우등반 대 열등반’ 상식 라이벌 대전을 펼친다.

이날 명절을 맞이하여 첫 번째 문제로 ‘설날에 가장 듣기 싫은 말’ 2위를 맞히는 문제가 출제됐다. 이에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로 “결혼 언제 하니?”가 공개됐다. 2019년 사주를 통해 올해 남자가 있을 거라는 이야기를 들은 김숙에게 화살이 향했다.

서장훈과 김숙은 “장훈오빠 같은 사람을 만나야 해”“숙이가 아깝다”는 덕담을 주고 받았다.

“큰돈이 들어온다”는 말을 들은 김숙은 “큰돈이 장훈오빠인가보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는 이날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