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회기동 컵밥집, 경희대 학생 시식단 냉철한 평가에 당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예능 ‘골목식당’. 사진제공=SBS

6일 방송되는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회기동 벽화골목 편 세 번째 이야기와 함께 컵밥 시식단의 평가가 공개된다.

먼저 피자집에는 사장이 혼자 요리하고 서빙을 모두 해내던 것을 줄이기 위해 새로운 직원이 등장했다. 혼자 일하는 것에 익숙한 사장이 이제는 직원과 함께 둘이서 식당을 운영하게 된 것. 하지만 직원이 사장보다 바쁘기는커녕 분주하게 움직이는 사장을 손 놓고 바라만 봐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이를 본 백종원은 무엇이 문제인지 바로 간파하고 피자집에 맞춤형 숙제를 내줬다.

닭요리집에서는 백종원과 현 사장의 아버지인 1대 창업주와의 두 번째 만남이 이뤄진다. 지난 주에 메뉴 논의를 위한 대면을 했던 두 사람은 이번에는 향후 식당의 방향에 대해 의논하기로 한 것. 하지만 사장이 생각치도 못한 의외의 고민을 토로하자 백종원마저 당황스러움을 감출 수 없었는데, 닭요리집에 벌어진 뜻밖의 상황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컵밥집은 학교 상권에서 컵밥의 경쟁력을 알아보기 위해 약속대로 경희대 학생 시식단 20인을 맞이했다. 흔히 접하는 컵밥은 다양한 토핑과 넉넉한 양, 저렴한 가격이 특징이지만 회기동 컵밥집의 컵밥은 한 가지 재료에 집중하는 덮밥 스타일로, 한 그릇 기준 39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시식단은 신중하고 솔직하게 회기동 컵밥을 평가하기 시작했다. 시식 전 자신들의 컵밥에 자신감이 넘쳤던 사장 부부는 시식단의 허심탄회한 평가가 이어지자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과연 3900원짜리 컵밥을 맛본 시식단의 반응은 어땠을지, 컵밥을 맛본 대학생 시식단의 냉철한 평가는 6일 밤 10시 55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