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ABC ‘굿모닝 아메리카’로 美 진출 신호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블랙핑크.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오는 12일 미국 아침 뉴스쇼 ‘굿모닝 아메리카’ 출연을 확정하며 미국 진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미국 ABC에서 방송되는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 GMA)’는 5일(현지 시간) 소셜미디어를 통해 “블랙핑크가 다음주 화요일 미국 아침 방송 데뷔를 위해 타임스 스퀘어 스튜디오에서 생방송으로 무대를 선보인다”고 공식 발표했다.

블랙핑크는 이어 15일 ‘Strahan and Sara(GMA Day)’에 출연해 미국 시청자들과 만난다.

블랙핑크는 미국 뉴욕 타임스 스퀘어에 있는 ‘굿모닝 아메리카’ 스튜디오에서 생방송으로 라이브를 꾸민다.

ABC 뉴스는 “블랙핑크가 다음주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미국 아침 방송에 첫 데뷔할 예정”이라며 “미국 투어에 대해 이미 공식 발표했고 코첼라 라인업 포스터에도 메인으로 이름을 올렸으며 레이디가가, 제드, 셀레나 고메즈 등이 소속된 인터스코프와 계약했다”며 블랙핑크의 글로벌 영향력을 소개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블랙핑크가 미국 메이저 방송 출연을 공식적으로 발표하면서, 2019년이 한국을 넘어 미국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얻는 한해가 될 것임을 증명하고 있다”고 평했다. 더불어 “블랙핑크는 본격적인 미국 프로모션이 없어도 미국에서 이미 선망의 대상이 된 팝 그룹임을 입증했다”면서 ‘빌보드 메인 차트 진입’, ‘두아 리파와의 콜라보’, ‘메인으로 이름을 올린 코첼라 라인업 포스터’ 등을 언급했다.

미국 빌보드 또한 “블랙핑크가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타임스 스퀘어 무대에서 관객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을 예정”이라고 전하는 한편, ‘빌보드 메인 차트 진입’ 및 ‘올해 최고 조회수를 기록한 K팝 그룹 뮤직비디오인 뚜두뚜두’ 등을 언급하며 블랙핑크의 성과에 대해 주목했다.

블랙핑크는 4월 12일과 19일에는 K팝 아이돌 최초로 미국 최대 음악 페스티벌인 ‘코첼라’에 오른다.

방콕에서 3회 공연을 매진시킨 블랙핑크는 북미, 유럽, 호주에서도 콘서트를 개최해 현지 팬들과 호흡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