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연예인 병”…’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비서관의 폭로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박원순 시장의 비서관 김홍진이 그의 연예인 병을 폭로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설 특집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당나귀 귀’에서는 박원순 시장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최측근인 김홍진 비서관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박원순 시장은 비서관과 아침마다 조깅을 했다. 이 모습에 MC 김숙은 ‘甲’ 버튼을 눌렀고, 박원순 시장은 “한 번도 나한테 싫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조깅 중 시민을 만난 박원순 시장은 간단한 대화를 나눴고 “시민들이 나타나면 에너지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 모습을 보던 MC 김수미는 “연예인 병이야”라고 놀렸다.

비서관 역시 “시장님은 연예인병이시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시장님은)심 받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 어딜 가서 주인공이 된다던지 시민들이 알아 보는 것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폭로했다. 비서관의 인터뷰 영상을 보던 박원순 시장은 “솔직하게 말하면 어떡하나”라며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