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유인나, 러블리力 폭발할 인생 캐릭터 예고

[텐아시아=우빈 기자]

‘진심이 닿다’ 유인나 / 사진=tvN

배우 유인나가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여과없이 드러낸다.

오는 6일 첫 방송되는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다.

특히 ‘도깨비’의 독특한 치킨집 사장 써니부터 ‘시크릿 가든’의 큐피드 임아영까지 캐릭터를 사랑스럽게 표현해 온 유인나. 그가 ‘진심이 닿다’를 통해 자신의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전망이다.

유인나가 연기하는 오윤서(본명 오진심)는 고등학생 시절 데뷔해 ‘나의 여신 너의 여신 우주여신’ 오윤서라고 불릴 만큼 대중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발연기 극복을 위한 현장실습이라는 진짜 이유를 숨긴 채 ‘올웨이즈 로펌’에 3개월간 위장취업한다.

특히 오윤서는 그 어떤 캐릭터보다 유인나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라는 점에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우주여신의 포스를 내뿜는 모습부터 귀여운 발연기를 하는 연기, 사회생활 경험이 전무한 허당 신입으로서의 모습, 드라마로 연애를 배운 모태솔로의 모습 등 ‘오윤서’를 통해 유인나의 팔색조 매력이 빛을 발할 예정이다.

이처럼 맞춤옷을 입은 유인나는 우주여신다운 엉뚱하고 순수한 매력과 드라마로 연애를 배운 모태솔로라는 반전 매력을 발산한다. 특히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의 인정을 받기 위해 전의를 불태우던 중 예상치 못한 감정 변화를 겪는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간지럽힐 예정이다.

무엇보다 유인나의 캐릭터 착붙 연기력이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유인나는 ‘꿀디(꿀디제이)’라는 별명이 생겼을 만큼 달콤한 목소리와 대사 전달력, 망가짐까지도 사랑스러운 매력, 감정 이입을 유발하는 탄탄한 연기력이 극중 오윤서에게 생명력을 불어 넣는다. 이에 유인나가 탄생시킬 러블리 캐릭터와 그의 활약이 기대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