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뜨청’ 윤균상♥김유정, 꽉 닫힌 해피엔딩

[텐아시아=우빈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 김유정 / 사진=JTBC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가 완벽한 해피엔딩을 장식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가 지난 4일 최종회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년 만에 재회한 장선결(윤균상 분)과 길오솔(김유정 분)은 서로를 향한 애틋한 그리움과 깊어진 사랑을 확인했다지난날의 아픔과 상처를 잊고 마침내 새로운 시작을 약속한 두 사람의 아름다운 입맞춤은 솔결로맨스’ 앞에 펼쳐질 꽃길을 암시하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설렘 온도를 뜨겁게 달궜다.

이날 선결은 오솔에게 마지막 인사도 제대로 건네지 못한 채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최군(송재림 분)을 통해 소식을 듣고도 망설이던 오솔은 차회장(안석환 분)의 뒤늦은 사과에 무언가 결심한 듯 공항으로 향했지만두 사람은 또 한 번 엇갈린 타이밍 속 긴 이별의 시간을 갖게 되었다

2년이란 시간이 흘러 두 사람은 운명처럼 재회했다과거의 모습은 오간 데 없이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나타난 선결은 오솔에게 받은 ‘5’ 뽑기 종이를 되돌려주며 아직 유효하다면 다시 시작하고 싶다는 말로 용기 냈지만오솔은 이미 끝난 인연이라며 매정하게 돌아섰다하지만 선결은 오솔의 마음이 다시 돌아올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약속했다한편딸의 마음 모를 리 없는 공태(김원해 분)는 AG그룹과 얽힌 질긴 악연과 아픈 과거를 잊고 용서하기로 결심했다오솔은 그제야 자신의 진심을 전할 수 있게 되었다. “다시 시작해요우리처음부터 한 번 더라는 애틋한 고백과 함께 선결에게 입을 맞춘 두 사람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맞았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남녀 장선결길오솔의 좌충우돌 첫 만남을 시작으로 시종일관 눈을 뗄 수 없는 유쾌한 에피소드를 그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좀처럼 가까워질 수 없을 것 같았던 두 사람이 어느새 서로에게 사랑의 감정을 깨닫고 변화해가는 모습은 색다른 설렘을 선사했다여기에 길오솔이라는 캐릭터를 앞세운 공감’ 포인트로 기존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와 차별화를 꾀하기도 했다특히 열정 만렙 취준생 오솔의 고군분투부터 각박한 현실 속 자신의 처지를 담담하게 이야기하는 대사와 내레이션은 이 시대 청춘들을 대변함과 동시에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마지막까지 뜨거운 사랑을 받은 솔결커플’ 윤균상김유정의 케미도 빼놓을 수 없다. 두 사람은 로맨틱 코미디 시너지를 발휘하며 웃음과 설렘을 선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