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도균, 위험한 건강 신호에 충격 “놔두면 100% 암”

[텐아시아=우빈 기자]

‘불타는 청춘’ 김도균 장호일 /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이 설날 특집으로 청춘들의 건강 검진 과정을 공개한다.

5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도균과 장호일의 건강 검진이 펼쳐진다.

이날 김광규와 최성국은 새해 인사로 형들을 찾아가 대뜸 장 세정제를 들이밀며 ‘건강 검진’을 선물로 증정한했다.

평소 제대로 된 건강검진을 받지 않았던 도균과 호일은 뜻밖의 선물에 당황했다. 특히 도균은 ‘검진 트라우마’로 여러 건강 프로그램에서 제안했던 건강검진을 열 번이나 고사한 바 있다. 그러나 직접 약까지 들고 찾아온 광규의 정성에는 어쩔 수 없이 검진에 응했다.

도균과 호일은 대장내시경을 받기 위해 밤새 화장실을 들락거려 핼쑥해진 모습으로 병원에 도착했다. 생애 첫 종합 건강 검진을 받게 된 두 사람은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특히 가족력이 있는 호일은 건강검진을 받는 내내 초조해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에 광규와 성국은 건강검진 선배이자 보호자로서 검진 내내 든든하게 형들을 챙겼다. 동생들 덕분에 도균과 호일은 기초 검진부터 정밀 검사까지 순탄하게 검사를 이어 나갔다.

하지만 무사히 모든 검사를 마치고, 검진 결과를 듣는 과정에서 담당 의사는 김도균에게 “이건 놔두면 100% 암으로 가죠”라고 진단해 현장에 있던 출연자와 제작진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