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가 돌아왔다’ 곽동연, 유승호에 “네가 되고 싶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복수가 돌아왔다’ 방송 화면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곽동연이 유승호에게 사과했다.

이날 방송된 ‘복수가 돌아왔다’에서는 임세경(김여진)이 체포됐다. 그의 비리를 뒤집어 쓰려던 아들 오세호(곽동연)가 강복수(유승호)의 설득으로 진술을 번복하고 사실을 밝혔던 것.

이에 다시 마주선 오세호와 강복수. 오세호는 “네가 왜 나한테 그랬는지 모르겠다”는 강복수에게 “네가 부러웠고, 네가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오세호는 “너를 볼 때마다 내가 너무 초라했다. 너는 아무 잘못이 없다. 내가 틀려먹은 인간이다”라며 “그동안 내가 너무 많은 잘못을 했다.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러자 강복수는 오세호에게 주먹을 날렸다. 강복수는 “너를 죽도록 패고 싶다. 하지만 그렇다고 내 지난 시절이 보상되지는 않는다”며 “너를 정말로 용서하지 못할 거다. 하지만 그래도 너는 너를 용서해라. 네가 얼마나 힘들고 아팠을 지는 너만이 아는 것”이라고 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다. 오늘(4일) 종영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