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뜨겁게’ 윤균상 “처음 도전한 로코, 선결이 보내려니 실감 안 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일뜨청’ 배우 윤균상 스틸 /사진 제공=드라마하우스, 오형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배우 윤균상이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청결이 목숨보다 중요한 꽃미남 청소업체 CEO 장선결(윤균상)과 청결보다 생존이 먼저인 열정 만렙 취준생 길오솔(김유정)이 만나 펼치는 힐링 로맨스를 담는다.

윤균상이 맡은 장선결은 청소를 인류적 사명이자 숭고한 행위로 여기는 꽃미남 청소 대행업체 ‘청소의 요정’ CEO로 재력과 눈부신 비주얼을 갖춘 ‘무결점’ 매력남이다. 윤균상은 까칠한 모습과 함께 망가져도 매력 있는 코믹적인 모습으로 호평을 모았다.

오늘(4일) 마지막 회를 앞두고 윤균상은 “선결이를 보내줘야 할 때가 왔다는 게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 아무래도 처음으로 도전한 로코 작품이다 보니 더 애정이 가고, 선결이 또한 소중한 캐릭터로 간직될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쉬움이 많은 작품이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잘 마무리 될 수 있게 노력했다. 고생하신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누구보다 고생 많았던 모든 스태프 분들, 함께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호흡 맞춘 모든 배우 선후배님들 너무너무 감사 드리고, 고생 많으셨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힘들고 추운 날씨 속에도 항상 서로에게 힘을 주며 즐겁게 촬영을 했다. ‘일뜨청’은 끝이 나지만, 작품을 통해 만난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좋은 추억들이 많이 생겨 감사한 마음이다. ‘일뜨청’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 드리고,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하고 노력하는 배우 윤균상이 될 테니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