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보석함’ 아사히, 마지막 멤버 극적 합류…최종 6인 확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아사히/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아사히가 ‘YG보석함’ 두 번째 보이그룹의 최종 데뷔 멤버로 확정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오늘(4일) 오전 11시 공식 블로그 포스터를 공개하며 아사히가 ‘YG보석함’ 새 보이그룹 최종 데뷔 6인 중 마지막 멤버가 됐다는 소식을 알렸다.

‘트레저’ 7인에 이은 YG 차세대 두 번째 보이그룹은 하윤빈, 마시호, 김도영, 요시노리, 박지훈, 아사히로 이뤄진 6인으로 정식 데뷔 준비를 한다.

아사히가 데뷔 멤버로 확정되면서, 새 보이그룹에는 한·일 멤버가 각각 세 명씩 포함됐다.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두 번째 팀을 구상할 때부터 일본 시장을 염두에 둔 결정이 아닐까 하는 추측이 가능해 보인다.

아사히는 일본 연습생으로 구성된 트레저 J팀에 가장 늦게 합류했다. 무결점 외모와 매력적인 음색이 장점인 그는 특히 중학교 때부터 독학으로 시작한 작곡도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아사히는 “내가 스스로 작사·작곡을 하고, 그 음악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힌 바 있다.

더불어 아사히는 가사지와 한국어 공부 노트를 꼭 가방에 넣고 다닌다. 아사히는 “꾸준히 한국어 공부를 하면서 내가 하고 싶은 노래를 만들기 위해 항상 들고 다닌다”고 말해 아티스트로서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YG보석함’은 YG의 신인 데뷔 프로젝트 프로그램으로, 파격적인 방송 방식으로 눈길을 끌었다. 인터넷 플랫폼 기반의 VLIVE에서 첫 공개 후 유튜브, 종편에서 시간차를 두고 방송했고, 1회에서 실시간 시청자 15만명으로 시작해 마지막 10회에서는 무려 11배가 넘는 시청자 수 172만명을 기록했을 만큼 큰 화제를 모았다.

‘YG보석함’은 VLIVE, 유튜브 합산 1억 3천만 뷰를 돌파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