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랑 치유기’ 소유진, 윤종훈 바람 난 사실 알았다 ‘충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내 사랑 치유기’/사진제공=MBC

MBC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 소유진이 윤종훈의 거짓말에 큰 충격을 받았다.

지난 3일 방송된 ‘내 사랑 치유기’ 64회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시청률 13.8%, 전국 시청률 14,7%를 기록, 폭풍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최진유(연정훈)는 가족들에게 어릴 적 임치우(소유진)를 잃어버린 건 허송주(정애리)라고 밝혔다. 앞서 정효실은 허송주에게 반지를 건네주며 “오늘부터 진짜 내 딸 하자”라고 말했다. 그때 최진유가 들어오며 “어머니, 할머니 딸 될 수 없다”라고 했다. 또한 최진유는 정효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죄송하다. 어머니와 제가 이 집에 들어오는 게 아니었다. 어머니와 저 용서하지 마십시오. 치유를 잃어버리게 한 사람, 어머니였다”라고 충격 고백했다.

최진유의 갑작스러운 고백에 정효실은 분노했고, 결국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허송주는 최재학(길용우)에게 “한 순간에 실수였다. 남은 인생 내가 다 갚으면서 살겠다”며 울면서 빌었으나 최재학은 “당신 얼굴 다시는 보고 싶지 않아. 이집에서 나가”라고 크게 분노했다. 그러나 퇴원 후 돌아온 정효실은 아직도 집에 있는 허송주를 보고 격분했다. 허송주는 어떤 벌이든 다 받겠다며 나갈 수 없다고 버텼다.

그런 가운데 임치우는 남편 박완승(윤종훈)이 장미향(김소라)과 바람피운 사실을 알아챘다. 박완승은 자신을 찾아온 장미향 남편과의 폭행 건으로 경찰서를 가게 되었고, 그곳에서 임치우가 모든 사실을 알게 된 것. 박완승과 장미향은 아무 사이도 아니라며 부정했지만 장미향 남편은 두 사람이 함께 찍힌 사진을 보여줬고, 배신감을 느낀 임치우는 박완승의 뺨을 때리며 눈물을 흘렸다.

방송 말미에는 임치우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박완승이 정관 복원수술을 예약한 사실까지 알게 되었다. 임치우는 “내가 아기를 얼마나 기다렸는데. 옆에서 그렇게 힘들어 하는 거 알면서 어떻게 나한테 이런 짓을 해. 그러면서 나를 위로했어”라며 분노했다. 이어 박완승에게 “당신하고는 끝이야”라며 뿌리치고 차도로 가는 순간, 최진유가 나타나 그녀를 구했다. 이후 예고에는 임치우가 시부모에게 박완승과 이혼하겠다고 선언하는 모습이 그려져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내 사랑 치유기’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