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시간 놀 수 있어요”…’1박 2일’ 차차차 남매, ‘시청률 11.8%’로 안방 평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1박 2일’/사진제공=KBS2

3년만에 ‘1박 2일’을 찾은 차수찬, 차태은, 차수진 ‘차차차 남매’와 ‘1박 2일’ 삼촌들이 겨울방학부터 설까지 자축하는 ‘스페셜 여행’을 선보였다. 차차차 남매는 등장부터 해맑은 웃음을 동반한 차차차 해피 바이러스로 ‘1박 2일’ 삼촌들을 동심에 빠지게 만드는 등 안방극장을 평정했다.

시청률 1위 행진도 이어졌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3’ 시청률은 11.8%(전국)를 기록, 동 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1위 독주’를 이어갔다.

동 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은 MBC ‘미스터리음악쇼복면가왕’ 평균 7.3%(1부: 5.7%, 2부: 8.8%), MBC ‘궁금한남편들의일탈궁민남편’ 6.6%, SBS ‘런닝맨’ 평균 5.1%(1부: 4.0%, 2부: 6.2%), SBS ‘동거동락인생과외집사부일체’ 평균 6.7%(1부: 6.1%, 2부: 7.3%)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지난 3일 방송된 ‘1박 2일 3’에서는 김준호,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윤동구, 정준영, 인턴 이용진과 차수찬, 차태은, 차수진 ‘차차차 남매’가 경기도 양평으로 떠난 ‘겨울방학 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등장부터 ‘1박 2일’ 삼촌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 새해 첫 게스트는 3년만에 다시 돌아온 차수찬, 차태은, 차수진 ‘차차차 남매’. 이들은 3년전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깜찍 매력으로 심상치 않은 포스를 풍기더니 역시나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남매는 차수찬의 체육시간에서 차태은의 자연학습까지, 지칠 줄 모르는 에너자이저 체력으로 ‘1박 2일’ 삼촌들을 쥐락펴락했다. 특히 “12시간 놀 수 있어요” “한 번만 더 타요” 같은 마법의 주문을 걸어 빠져나올 수 없는 놀이지옥에도 절로 미소가 나오게 만들었다.

듬직한 오빠로서 똑 부러지는 모습을 보여준 차수찬은 “3년전 복수에요”라며 ‘1박 2일’ 첫 방문 당시, 김준호가 자신의 핫초코에 소금을 탔던 장난을 떠올리며 그에게 끊임없는 장난을 치는 등 앙숙 케미를 보였다. 또한 남다른 어휘 구사력을 뽐내는 끝말잇기 끝판왕으로 ‘1박 2일’ 삼촌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더니 양떼들에게 마음을 뺏긴 두 동생까지 알뜰살뜰 챙겨 시청자들을 절로 미소 짓게 만들었다. 차태은은 엉뚱발랄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차태은은 ‘1박 2일’ 삼촌들에게 먼저 다가가 함께 놀자고 제안하며 멈출 줄 모르는 체력을 뽐내는가 하면, 김종민-데프콘을 ‘초밥삼촌-계란말이 삼촌’이라 부르는 등 어디로 튈 줄 모르는 탱탱볼 같은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런 가운데 ‘차차차 남매’ 막내 차수진은 이 세상 귀여움을 다 흡수한 사랑스러운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아빠 차태현 곁에서 떨어질 줄 모르는 껌딱지 모습, 금세 친구가 된 용인형 ‘용용이’를 자신의 품에 꼭 안고 다니는 순수한 모습, 자신들을 챙기느라 점심도 제대로 먹지 못한 아빠 차태현에게 어묵을 건네며 “이것도 한 번 먹어보라”고 말하는 착한 모습, “아빠도 좋지만 엄마가 조금 더 좋아”라고 말하면서도 아빠 차태현에게 손하트로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아이들의 겨울방학 생활시간표에 맞춰 고된(?) 하루를 시작한 멤버들은 반나절 만에 ‘차차차 남매’의 순수한 매력에 금세 동화되어 촬영도 잊은 채 눈썰매를 타고 양떼들에게 먹이를 주는 등 열을 올렸다. 이처럼 ‘차차차 남매’와 함께한 ‘1박 2일’은 멤버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동심으로 물들게 하며 주말 안방극장을 차차차 해피 바이러스로 가득 차게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