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연복, 드림하우스 大공개…손자 전용 미끄럼틀+바비큐용 테라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SBS ‘집사부일체’에서 이연복의 집이 공개됐다.

3일 오후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승기, 양세형, 이상윤, 육성재가 이연복의 드림하우스를 방문했다. 이연복의 집은 이연복이 직접 지은 것이었다.

1층은 시원한 통유리로 탁 트인 거실로 꾸며져 있었다. 이연복은 “딸 부부와 함께 산다. 딸 부부는 2층에 사는데 서로의 프라이버시를 위해 계단은 따로 돼 있다”고 말했다. 2층에서 내려오는 미끄럼틀도 마련돼 있었다. 이연복이 손자를 위해 특별히 설계한 것이었다. 한 편에는 이연복이 손자, 사위와 함께 즐기는 게임기와 장난감 공간도 마련돼 있었다.

이연복은 멤버들을 데리고 4층 옥상으로 향했다. 4층 테라스 앞에는 작은 주방이 있었다. 이연복은 “날씨가 따뜻할 때 옥상에서 바비큐 파티를 하기 위해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아름다운 야경이 펼쳐지는 옥상에 연신 감탄했다. 양세형은 “전에도 (딸 부부와) 같이 살았냐”고 물었다. 이연복은 “그 전에는 따로 살았는데 집을 지으면서 같이 살지 물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아들과 사위와 항상 친구처럼 지낸다. 같이 있으면 재밌다. 운동도 하고 맥주도 같이 한잔 한다”고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양세형은 “나중에 자식들이 허락한다면 이렇게 산다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부러워했다. 이연복은 “살아가면서 하나하나 꿈이 생긴다. 그 꿈들을 하나하나 이뤄갈 때 목적을 달성하면 성취감이 좋다”며 미소 지었다. 이승기가 “몇 년간 꿈을 꾸셔서 이루신 거냐”고 말하자 이연복은 “몇 년이 아니라 몇 십년이다. 이 다음에 벌어서 이렇게 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이 발전해온 것”이라고 말했다.

3층은 이연복이 아내와 함께 쓰는 공간이었다. 아담하면서도 깔끔했다. 이연복은 자신의 금고에서 보자기로 싸인 뭔가를 꺼내며 “네 명 중 애제자를 뽑아 이걸 증표로 주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