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1 ‘일뜨청’ 윤균상X김유정X송재림, 마지막 인사 “잊지 못할 추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 김유정, 송재림/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오형제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둔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이하 ‘일뜨청’) 배우들이 훈훈한 인증샷과 함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일뜨청’은 4일 방송되는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일뜨청’은 유쾌한 설렘과 따뜻한 공감으로 차별화된 힐링 로맨스를 그리며 원작 웹툰과는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무결점 완벽남 장선결을 연기한 윤균상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선결이를 떠나보낼 생각을 하니 아쉽고 시원섭섭하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이번 작품은 의미 있고 행복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 시청자분들께도 ‘일뜨청’이 오랫동안 기억되고 좋은 추억으로 남길 바란다”고 작품에 애정을 드러냈다. 윤균상은 완전무결한 선결의 시크함부터 난생처음 사랑에 빠진 남자의 순수함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선결앓이’를 유발했다. 윤균상은 “선결이 오솔을 향한 아프고 미안한 감정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내일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며 “초반부터 조금씩 변화해가던 선결이 어떻게 확 달라진 모습으로 나타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귀띔했다.

김유정은 열정 만렙 취준생부터 사랑에 빠진 오솔의 모습까지 현실감 있는 연기로 청춘들의 ‘공감캐’를 만들어냈다. 김유정은 “‘일뜨청’과 함께한 지난 몇 개월은 정말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오솔이를 만나 울고, 웃었던 순간들을 항상 소중하게 간직하겠다”며 작품과 캐릭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내비쳤다. 이어 “언제나 행복하고 즐거운 촬영장을 만들어주신 감독님, 스태프분들, 배우 선배님들, 그리고 착하고 예쁜 오솔이를 있게 해주신 작가님께 정말 감사드린다. 마지막까지 오솔이를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더불어 “열심히 촬영하다 보니 어느덧 마지막을 앞두고 있다. 오솔이와 선결이의 로맨스가 또 한 번 위기를 맞은 가운데, 오솔이가 슬픔을 이겨내고 선결이와 이어질 수 있을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시청을 독려했다.

송재림은 미스터리 옥탑방 최군에서 때로는 오솔의 키다리 아저씨로, 때로는 선결의 강력한 라이벌이자 주치의 ‘닥터 다니엘’로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여줬다. 송재림은 “벌써 마지막이라니 믿기지 않는다”며 종영의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이렇게 멋진 캐릭터를 만날 수 있어 행운이었다. 원작에 없는 캐릭터여서 많이 기대하고 궁금했는데 최군을 이토록 매력적인 캐릭터로 만들어주신 작가님, 감독님께 감사하다”며 “언제나 유쾌하면서도 중심을 잃지 않는 최군을 연기하며 나도 함께 힐링 되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최종회에 대해서는 “성숙하고 멋진 최군만의 클로징을 기대해 달라”고 귀띔했다. 오솔을 향한 짝사랑을 단념하고 ‘솔결커플’의 조력자로 변신한 최군이 과연 위기를 맞은 두 사람 사이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지난 방송에서는 어긋난 인연과 엇갈린 타이밍 속 끝내 또 한 번의 이별의 순간을 맞은 선결과 오솔의 가슴 아픈 로맨스가 그려졌다. 과연 ‘솔결로맨스’가 다시 로맨스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일뜨청’ 최종회는 오는 4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