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수X김보연X박준금 ‘할리우드에서 아침을’, 연기 경력 도합 120년 배우들의 할리우드 도전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할리우드에서 아침을’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tvN ‘할리우드에서 아침을’이 3일 오후 6시 10분 처음 방송된다.

‘할리우드에서 아침을’은 연기 경력 도합 120년을 자랑하는 국민배우 박정수, 김보연, 박준금의 할리우드 도전기. 박정수, 김보연, 박준금은 ‘엄마’로 대표되는 캐릭터에서 탈피, 할리우드 데뷔를 통한 연기 스펙트럼의 변화를 시도한다. 이들은 “이제는 엄마 역할을 그만하고 싶다. 할리우드에서는 새로운 무언가를 이룰 수 있을 것 같다”고 도전 이유를 밝혔다. 첫 도전이니만큼 작은 배역이라도 만족한다는 박정수부터 이왕이면 주연으로 활약하고 싶다는 박준금까지, 제2의 배우 인생을 꿈꾸는 배우 3인방의 분투가 펼쳐진다.

이들은 대한민국 톱배우임에도 불구하고 할리우드 입성을 앞두고 한껏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할리우드 데뷔를 위한 첫 단추로 영어 공부를 시작하지만 만만치 않은 벽에 부딪혀 안쓰러움을 자아내기도 한다. 미리 준비한 영어 테스트에 좌절한 3인방은 “과연 할리우드에서 해낼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이 생겼다. 지금이라도 그만두면 안되냐”고 한숨을 내쉬었다. 과연 박정수, 김보연, 박준금이 언어 장벽을 극복하고 할리우드에서도 명품 배우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감을 높인다.

유병재와 박성광, 붐은 배우들의 할리우드 진출 도전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매니저로 활약한다. 할리우드에 진출한 가수 헨리를 만나 각종 꿀팁을 전수받는 것은 물론, 배우들을 배려한 맞춤형 케어를 준비했다. 박정수의 매니저로 나선 유병재는 타고난 센스와 철저한 준비성으로 첫 만남부터 화기애애한 분위를 이끈다. 김보연의 매니저가 된 박성광은 깜짝 선물을 준비해 훈훈함을 안겼다. 박준금의 매니저를 맡은 붐 또한 특유의 친화력으로 어색함을 날려버리는 등 배우와 매니저의 환상적인 케미를 예고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