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차태현 딸 차수진, 새하얀 설원 위 심장어택 천사미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차태현과 딸 차수진/사진제공=KBS2 ‘1박 2일’

KBS2 ‘1박 2일’에서 차차차 남매의 막내 차수진이 ‘러블리 차엘사’로 변신했다. 보는 순간 피로를 싹 잊게 만드는 차수진의 천사미소가 보는 이들에게 힐링 에너지를 선사한다.

3일 방송되는 ‘1박 2일’은 김준호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윤동구 정준영과 인턴 이용진이 차수찬 차태은 차수진 ‘차차차 남매’와 함께 경기도 양평으로 떠나는 ‘좌충우돌 겨울방학 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세상 귀여움을 다 흡수한 듯한 차수진의 깜찍한 모습과 해맑은 미소가 포착됐다.

공개된 스틸 속 차수진은 아빠 차태현과 포옹하고 있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픈 러블리 매력을 폭발시키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새하얀 털패딩을 입고 있는 차수진의 모습은 눈부신 설원이 어우러진 채 마치 ‘겨울왕국’ 속 엘사가 사람으로 환생한 듯해 보는 이들의 광대를 절로 들썩이게 만든다. 차태현 또한 차수진을 향해 사랑스러운 눈빛을 발사하며 훈훈한 부녀의 모습을 자랑한다.

이날 차수진의 곁을 지키는 용 인형은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는 후문. 차수진은 아빠 차태현과 ‘1박 2일’ 삼촌들에게 “얘는 용용이에요~”라고 소개하며 밥 먹을 때도 “이거 한 입 먹어봐~”라고 살뜰히 챙겨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차수진의 천사 미소는 아빠 차태현과 ‘1박 2일’ 삼촌들의 피로를 한 방에 날려버리는 것은 물론 보는 이들까지 절로 웃음 짓게 만들었다. 살아 숨 쉬는 천연 비타민 면모를 제대로 뽐낸 차수진의 상큼한 모습에 모두가 매료됐다.

‘러블리 차엘사’ 차수진의 모습은 3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