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소이현 맞선남으로 ’운명과 분노’ 깜짝 등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운명과 분노’에 특별출연한 김준/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준이 SBS ‘운명과 분노’에 특별 출연했다.

김준은 지난 2일 방송된 ‘운명과 분노’에서 차수현(소이현)의 맞선남으로 깜짝 등장했다. 극 중 어색한 맞선 분위기를 풀어보려는 자신의 노력에 차가운 태도로 일관하는 차수현에게 불쾌함을 드러냈다.

김준은 소속사 비케이컴퍼니를 통해 “짧은 시간이었지만 애정하던 작품에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즐거웠다. 좋은 분위기 속에서 연기할 수 있게 해주신 소이현 선배님과 스태프들께 감사하다. 곧 새로운 작품으로 다시 인사 드릴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응원 부탁 드린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2015년 SBS ‘태양의 도시’ 이후 3년만에 드라마에서 얼굴을 비춘 김준은, 지난해 연극 ‘여도’와 다수의 영화, 그리고 달달한 부녀 케미로 화제를 모았던 KBS2’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까지 연기 활동과 예능을 병행하며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김준은 설경구와 조진웅이 주연을 맡은 ‘퍼팩트 맨’과 ’13일의 금요일:음모론의 시작’ 등 촬영을 마친 영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