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차인표, “안정환 때문에 심판이직까지 생각” 폭발하는 ‘리스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궁민남편’ 안정환 레전드 편/ 사진제공=MBC ‘궁민남편’

‘내 동생♥’ 안정환을 향한 차인표의 남다른 사랑과 존경이 MBC 일밤 ‘궁민남편’에서 폭발한다.

3일 ‘궁민남편’은 차인표가 특별히 준비한 아이템인 안정환 레전드 편이 방송된다. 차인표는 지난번 소울푸드 특집에서 획득한 ‘안정환 1회 사용권’을 활용해 이번 특집을 직접 계획하고 이끈다.

앞서 ‘궁민남편’ 백패킹(비박) 특집에서 차인표는 “2002년 국가대표팀이 너무 멋있어서 심판이직까지 생각했다”며 축구에 대한 애정을 가득 드러낸 바 있다. 이에 그의 주도로 ‘궁민남편’의 같은 멤버가 아니라 선수 안정환의 과거를 돌아보면서 축구를 배우고 어떤 사람이었는지 다 함께 알아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자칭타칭 안정환의 리즈시절 사진으로 입간판을 제작해오는 준비성부터 그의 선수 시절 역사와 약력을 읊는 정성까지 보인다. 또 멤버들에게 “오늘 하루는 동생이 아니라 안 감독님으로 불러야 한다”며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한다.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 파주NFC(National Football Center)의 선수식당에서 밥을 먹으며 “내 동생 정환이가 우리 멤버로 있기 때문에 여기서 이렇게 먹을 수 있는 거”라며 안정환을 치켜세운다. 안정환에게 직접 배우는 속성 헤딩 수업에서 대굴욕을 맛보며 빵 터지는 웃음을 선물한다.

테리우스 안정환을 위한 카리스마 배우 차인표의 리스펙 현장은 3일 오후 6시 45분 만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