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팝송으로 꾸민 ‘복면가왕’ 아이돌 특집…“왜 세계가 K팝에 열광하는지 알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설 맞이 아이돌 특집/사진제공=MBC

오늘(3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불난 위도우’의 2연승을 막기 위해 등장한 아이돌 복면 가수 8인의 자존심을 건 대접전이 시작된다.

지난주 살짝 공개된 예고편만으로 방탄소년단, 엑소, 위너, 아이즈원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러 아이돌들의 실명이 대거 거론되면서 SNS에서 화제 몰이 중인 설 맞이 아이돌 특집 ‘복면 가왕’. 전 세계에 한류를 알리며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아이돌 메인 보컬들의 대결인 만큼 ‘Runaway Baby’ ‘Listen’ ‘Come What May’ ‘Don’t Stop Me Now‘ 등 레전드 팝송들로 듀엣 무대로 꾸며진다. 과연 엄청난 가창력을 필요로 하는 고난도 무대를 아이돌 복면 가수들이 어떻게 재해석할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이들의 완성도 높은 무대를 본 판정단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또한 “우리나라 케이팝 스타들의 저력이 이 정도인지 몰랐다” “왜 세계가 케이팝에 열광하는지 알겠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데뷔 20년 차 원조 아이돌 god의 데니안은 “그동안 아이돌 최강 보컬은 김태우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다!” “상상을 초월하는 실력들이다”라고 감탄했다.

시청자의 마음속에 안착하게 될 ‘최애’는 누가 될 것인지, 매력 넘치는 아이돌 복면 가수들의 무대는 오늘(3일) 오후 5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