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최수종·정재순 만류에도 이장우와 이혼 결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할머니 생각하면 이러면 안 되는데…정말 죄송합니다. ”

2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는 대륙(이장우)과 이혼을 결심한 도란(유이)의 모습이 담겼다. 도란은 앞서 아버지 수일(최수종)에게 전과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과거 살인을 했다는 걸 알고 충격받았다. 이후 대륙과 이혼을 결심했다.

도란은 대륙에게 이혼을 하자고 했지만, 대륙은 쉽게 받아들일 수 없었다. 급기야 도란은 시어머니 오은영(차화연)을 찾아가 “이혼하고 싶다. 대륙을 설득해달라”고 했다.

이후 도란은 대륙에게 “난 살인자의 딸이다. 우리 아빠가 사람을 죽였다고 한다. 세상 사람들이 다 손가락질하고 비난해도 우리 아빠 옆에 있을 것”이라며 “나랑 이혼해달라”고 털어놨다.

대륙 역시 대답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놀랐고, 인사불성이 될 정도로 술에 취했다.

이후 대륙의 할머니 박금병(정재순)까지 도란을 찾아왔다. 도란은 눈물을 흘리면서 “죄송하다”고 했지만, 이혼 결심은 흔들리지 않았다.

수일도 도란의 마음을 되돌리기 위해서 거들었다. 하지만 도란은 “이혼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