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이장우에 “이혼하자…난 살인자의 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날 사랑한다면 그냥 보내줘요.”

배우 유이가 2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 이렇게 말했다.

도란(유이)은 이날 대륙(이장우)에게 “이혼하자”고 선언했다. 그는 “죽어도 못 헤어진다”는 대륙에게 “사랑한다면 그냥 보내달라”고 애원했다.

대륙은 “우리는 이혼을 해야만한다”는 도란을 막아서며 “그게 무슨 말이냐”고 물었다. 도란은 “난 살인자의 딸이다. 우리 아빠가 사람을 죽였다”고 털어놨다.

도란은 “세상 사람들이 다 손가락질하고 비난해도 우리 아빠 옆에 있을 것”이라며 “나랑 이혼해달라”고 했다.

대륙은 충격받은 표정을 숨기지 못했고 떠나가는 도란을 붙잡지 못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