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후배 매니저에게 황금비율 ‘특식’ 추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하는 코미디언 이영자가 매니저인 송성호 팀장의 후배 매니저에게 음식 추천을 한다. 2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특별한 한 끼로 식구가 되는 이영자, 송 팀장, 후배 매니저의 모습이 담긴다. 이영자는 후배 매니저에게 평소 송 팀장과 즐겨 먹는 1:9 황금비율의 ‘히든 메뉴’를 추천한다.

이영자와 송 팀장이 3개월 차 후배 매니저와 첫 식사를 한다. 이영자는 후배 매니저와의 첫 끼를 기념하기 위해 “정말 특이한 거 사줄게”라며 음식 추천을 시작했다고 한다.

이영자는 “평소 송 팀장과 아껴 먹는 특식”이라며 “1:9 황금비율에서 나오는 풍성한 맛이 일품”이라고 소개했다. 송 팀장과 후배 매니저는 이영자가 프로그램 녹화에 들어간 틈을 타 ‘특식’ 준비에 나설 예정. 특히 송 팀장은 능숙하게 음식을 주문하는 것은 물론 준비 시간까지 철두철미하게 확인하는 등 선배다운 노련함을 뽐내며 후배 매니저를 이끌었다고 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방송에 앞서 특식을 즐기는 이영자와 송 팀장, 후배 매니저의 사진을 공개했다. 맛있게 먹는 후배 매니저를 흐뭇하게 바라보는 이영자, 송 팀장의 미소가 눈길을 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