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차태현, ‘차차차 남매’ 출격…좌충우돌 겨울방학 특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1박 2일’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이하 ‘1박 2일’)에 차수찬과 차태은·차수진 남매가 찾아온다. ‘차차차 남매’는 3인 3색 매력으로 ‘1박 2일’을 평정하며 멤버들에게 역대급 난항을 선사했다고 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 김준호 차태현데프콘 김종민 윤동구 정준영 이용진은 차태현의 자녀인 차수찬 차태은 차수진 남매와 경기도 양평으로 여행을 떠났다. ‘좌충우돌 겨울방학 특집’ 첫 번째 이야기다.

2016년 신년 맞이 가족여행 이후 3년 만에 ‘1박 2일’을 다시 찾은 ‘차차차 남매’. 발랄한 매력으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통제 불가 매력으로 멤버들은 물론 안방극장 1열에 앉은 시청자들 마음까지 저격할 예정이다.

‘차차차 남매’는 각양각색 분위기로 ‘1박 2일’ 멤버들의 입가에 삼촌미소를 떠나지 않게 했다. 차수찬은 든든한 오빠 모습으로 두 동생을 챙기는가 하면 차태은은 “김종민 삼촌은 초밥 삼촌, 데프콘 삼촌은 계란말이 삼촌”이라며 각 멤버들에게 앙증맞은 애칭을 붙여주는 등 엉뚱한 4차원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차수진은 아빠 차태현 곁에 껌딱지처럼 달라붙은 ‘아빠바라기’ 모습과 세상 귀여움을 흡수한 깜찍한 면모로 모두의 시선을 빼앗았다고 한다.

‘1박 2일’ 제작진은 “차차차 남매는 차수찬의 체육시간, 차태은의 자연학습 등 자신들이 직접 만든 방학생활 계획표와 넘치는 체력으로 멤버들을 힘들게 만들었다”며 “통제불가 차차차 남매를 따라 멤버들 역시 통제불가 상태로 변신, 제작진을 진땀 흘리게 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