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조재윤 “완벽한 드라마”…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조재윤.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재윤이 지난 1일 막을 내린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을 두고 “완벽한 드라마”라고 했다.

조재윤은 2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SKY 캐슬’은 첫 촬영부터 마지막까지 호흡이 정말 좋았다. 좋은 드라마의 전제는 좋은 대본과 연출, 연기라고 생각한다. 이 부분에서 ‘SKY 캐슬’은 참 완벽한 드라마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좋은 분위기에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SKY 캐슬’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들께도 감사드린다. 이 드라마를 통해 처음 가족 테두리를 갖고 작품을 했다. 사랑스럽고 아기자기한 가정을 꾸리는 역할이어서 애착이 갔다. 우양우 분량에 비해 시청자들께서 주신 사랑이 너무 커서 기분이 묘했다. 덕분에 촬영하는 동안 더 사랑받고자 캐릭터에 욕심을 많이 냈다. 의상부터 소품 하나하나를 꼼꼼하게 준비했다. 이렇게 많은 애정을 쏟은 작품이라 헤어짐이 참 아쉽고 감사하다”고 했다.

조재윤은 ‘SKY 캐슬’에서 진진희(오나라)의 남편 우양우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아내와 상사의 눈치를 보는 현실적인 가장의 모습을 표현해 공감을 이끌었고, 유쾌하고 밝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