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뺑반’ 공효진 “‘얘네들 봐라?’…조정석·류준열에 긍정적 자극 받았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뺑반’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엘리트 경찰 은시연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공효진.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속 ‘학교짱’ 캐릭터는 ‘멋있다’는 판타지가 있잖아요. ‘뺑반’의 시연도 캐릭터들 중에 가장 카리스마가 느껴졌어요. 극 중 사고 현장에 도착한 시연이 선글라스를 끼고 차에서 내리면서 지시를 내리는 모습은 특히 멋있었어요.”

영화 ‘뺑반’에서 은시연 경위를 연기한 공효진은 이렇게 말했다. ‘뺑반’은 스피드광 뺑소니범 사업가를 검거하기 위한 뺑소니 전담반의 활약을 그린 영화다. 극 중 은시연은 머리를 흩날리며 현장에 시크하게 나타나 출중한 능력, 포기를 모르는 집념으로 수사를 지휘한다.

또 다른 주인공인 서민재(류준열 분), 정재철(조정석 분)이 변화와 광기로 영화에 변주를 준다면, 시연은 현실적인 모습으로 전개의 기반을 닦는다. 공효진은 “시연이 제일 밋밋한 캐릭터가 아닌가 싶기도 했다”면서 “영화의 사실적인 부분을 담당한다. 냉철하고 건조한 성격의 캐릭터라 다른 역할 못지않게 눈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둘이 연기를 너무 잘해서 ‘얘네들 봐라?’ 싶기도 했어요. 둘에 비해 제가 고생을 덜한 것 같기도 했죠. 하지만 조화가 중요한 것 같아요. 후반부 두 사람의 이야기에 중점을 맞추려면 그 만큼 앞부분에 시연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죠. 제가 캐릭터를 맡게 되면 발을 땅에 붙인 듯 현실적인 캐릭터가 되나 싶기도 하고…둘을 보니 드라마틱한 캐릭터도 또 만나고 싶더라고요. 그래야 저도 왼쪽, 오른쪽이 다 가능한 배우가 될 수 있겠다 생각했어요.”

영화 ‘뺑반’의 한 장면. /사진제공=쇼박스

‘뺑반’은 심장을 쫄깃하게 하는 차량 추격과 액션만큼 캐릭터 하나하나가 주체적이고 임팩트가 강렬하다. 이야기를 끌고가는 데 각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들의 힘이 크다. 공효진은 조정석과는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류준열과는 드라마 ‘프로듀사’에 함께 출연했다.

“정석 씨는 뮤지컬 등 무대 위에서 드라마틱한 연기를 펼쳐왔기 때문에 영화에서도 그런 장점이 드러나는 것 같아요. 자유자재로 신나서 연기하는 게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할 정도죠. 준열은 개그감이 넘쳐요. 그런데 스스로 ‘막내’다 싶은지 조심스러워 해요. ‘내려놔라’ ‘표출해라’고 그랬는데 아직까지는 못하더라고요. 호호. 애교도 많고 해맑고 긍정적이에요.”

공효진은 “판타지가 가미된 캐릭터, 현실적인 캐릭터, 모두 다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쇼박스

공효진은 영화 ‘미쓰 홍당무’에서 허술하고 촌스러운 미숙, ‘품행제로’에서 오공주파 불량학생 나영도 연기했다. 최근 사랑스러움이 넘치는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기억되며 ‘공블리’라는 별명도 얻었다. 하지만 미스터리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에서는 헌신적인 보모, 스릴러 ‘도어락’에서는 스토커에게 시달리며 공포에 떠는 미혼의 직장인 등 ‘공블리’ 이미지와 또 다른 연기를 선보였다.

“예전엔 와일드한 역할을 더 많이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근래 연기한 편안하고 따뜻한 캐릭터들이 대중들에게 새롭게 느껴져 ‘공블리’라는 별명도 얻은 것 같아요. 사실 강렬한 역할들에 살짝 지루해하던 타이밍도 있었거든요. 데뷔 10년까지는 와일드한 캐릭터, 그 다음 10년은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한 거 같아요. 이제 다시 개성 있는 역할도 많이 해볼 작정이에요.”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