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혁, ‘닥터 프리즈너’ 출연 확정…교도소 의무관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준혁/사진제공=창 컴퍼니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극본 박계옥)에 배우 이준혁이 캐스팅됐다.

오는 3월 20일 처음 방송되는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남궁민)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수싸움을 펼쳐가는 이른바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다.

남궁민, 권나라가 주연을 맡고 김병철, 최원영, 박은석, 이다인, 진희경, 이민영에 이어 이준혁까지 합류해 기대를 모은다.

극중 이준혁은 서서울 교도소 의무관 고영철 역을 맡았다. 의료사고로 병원이 망해 빚을 갚기 위해 의무관에 지원한 인물로, 일찌감치 승진의 꿈은 내려놓고 현 의료과장에 충성하는 생존 특화형 캐릭터다.

특기는 아부, 취미는 말 옮기기인 얄미운 성격이지만 이준혁의 특유의 감초 연기와 만나 극 중 유일무이한 코믹 캐릭터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닥터 프리즈너’ 관계자는 “이준혁이 발산하는 평범한 듯 소소한 인간미는 삭막한 교도소도 사람사는 곳임을 깨닫게 해줄 것”이라며 “이준혁 특유의 감칠맛나는 연기와 깨알 활약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닥터 프리즈너’는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을 집필한 박계옥 작가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어셈블리’ 등을 연출한 황인혁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