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개봉 10일째 500만 돌파…‘7번방의 선물’ ‘광해’보다 빠른 흥행 속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극한직업’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극한직업’이 개봉 10일째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1시 28분께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배급사 집계에 ‘극한직업’ 누적 관객 수가 500만1791명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극한직업’은 해치 위기의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맛집으로 입소문 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이다. ‘극한직업’은 400만 관객을 돌파한지 불과 이틀 만에 이 같은 기록을 썼다. 이번 흥행 성적은 역대 영화 흥행 순위 3위인 ‘국제시장'(15일)보다 5일 빠르고 역대 코미디 영화 흥행 1위인 ‘7번방의 선물'(17일)보다 7일이나 빠른 기록이다. 또한 천만 영화 ‘변호인'(13일), ‘광해, 왕이 된 남자'(18일)를 뛰어넘는 대기록이다. ‘극한직업’은 쟁쟁한 경쟁작들의 개봉에도 불구하고 박스오피스 1위, 예매율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CGV 골든에그지수 97%, 네이버 관람객 평점 9.35 등 높은 평점도 유지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