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라 “‘스카이 캐슬’이 끝난다고? 웬일이니 웬일이야” 종영 소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스카이 캐슬’ 오나라./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JTBC 금토드라마 ‘SKY캐슬’에서 ‘진진희’로 열연한 배우 오나라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오나라는 1일 “이번 작품처럼 간절히 연장을 외쳤던 방송도 없었을 것이다. 그정도로 꿈 같은 시간이었다”라며 “‘찐찐’이라는 사랑스러운 애칭도 갖게 되었고, 많은 응원과 사랑을 받아 너무 감사하다. 아직도 꿈을 꾸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멋지고 좋은 작품을 만들어주신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함께 고생한 모든 스태프들, 그리고 너무나 멋진 연기와 호흡을 보여준 모든 배우님들 너무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또한 오나라는 “참! 그리고 우리 수한이는 절대 억지로 공부 안 시킬 것이다. 그저 건강하고, 밝게, 바르게 키울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아달라. 그리고 우리 남편 우양우! 허리 항상 조심하고 언제나 행복해~ 잘살아”라며 웃었다.

더불어 오나라는 “그 동안 ‘SKY 캐슬’을 사랑해주시고 특히 ‘찐찐’과 우리 가족을 아껴주셔서 너무나 감사하고 행복했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 드린다. 그리고 정말 마지막으로 드리고 싶은 말은 어마마? SKY 캐슬이 끝난다고? 웬일이니 웬일이야~ 모두 행복해야 돼~ 꼭~”이라며 자신만의 매력으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나라는 ‘SKY 캐슬’에서 현실적이고 사랑스러운 ‘진진희’로 분해 시청자들에게 ‘찐찐’ 홀릭을 선사하며 많은 호평과 사랑을 받았다.

오나라의 존재감은 단연 돋보였다. 극 중 진진희는 빌딩부자 아버지 아래서 금지옥엽으로 자란 인물로, 정열적이고 섹시하면서도 사랑스럽고 귀여운 면을 동시에 갖고 있는 통통 튀는 매력의 소유자다. 주체할 수 없는 끼로 공부는 뒷전, 강남 일대를 주름잡던 일진 ‘청담동 핫팬츠’라는 소문도 가지고 있다.

오나라는 이런 진진희 캐릭터를 몰입도 높게 소화하며 때론 속 시원한 모습의 사이다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뿐만아니라 “어마마~” “웬일이니 웬일이야~” 등 입에 붙는 말투, 표정과 행동을 유행 시키기도 했다.

또한 진진희에게 다 맞춰주는, 줏대는 없어도 마음만은 여리고 착한 멋진 남편 우양우(조재윤 분)와 “원래 피라미드는 꼭대기보다 중간이 더 좋은 거다”라며 어른스러운 모습을 보이다가도 엄마를 안고 누워있는 시간이 가장 행복한 순수함을 가진 아들 우수한(이유진 분), 이들 가족은 웃음과 눈물을 동시에 선사는 캐슬의 힐링 포인트 가족이었다.

‘SKY 캐슬’은 오늘(1일) 종영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