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 ‘닥터 프리즈너’ 합류..교도소 내부 키 플레이어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민영/사진제공=지담

배우 이민영이  K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극본 박계옥)에 출연한다.

‘왜그래 풍상씨’ 후속으로 오는 3월 20일 처음 방송되는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남궁민)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이른바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극중 이민영은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 약제실 약사 복혜수 역을 맡는다. 복혜수는 약사로서 자신이 맡은 소임을 다하면서도 수감된 여자 재소자들의 사연에 귀 기울여주는 친구이자 언니, 든든한 동생 역할까지 도맡아 하면서 교도소 직원들뿐만 아니라 재소자들에게도 인기와 신망이 두터운 인물이다.

앞서 나이제와 선민식(김병철)의 치열한 암투가 예고된 가운데, 의료과의 핵심 인물인 복혜수가 과연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가 ‘닥터 프리즈너’의 흥미진진한 관전포인트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닥터 프리즈너’ 제작진은 “세상의 악과 비리가 모여든 삭막한 교도소 안에서 펼쳐지는 이민영의 걸크러시 활약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닥터 프리즈너’는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을 집필한 박계옥 작가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어셈블리’ 등을 연출한 황인혁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3월 20일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