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성,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상향 서명운동 동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상향 서명운동에 참여한 배우 고아성/사진제공=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배우 고아성이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상향을 위한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상향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유관순 열사 순국일을 맞아 시작한 ‘유관순 프로젝트’의 두 번째 캠페인으로 온라인(https://hoy.kr/yJsM) 및 오프라인을 통해 삼일절까지 한달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서명운동의 첫 서명자로는 최근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 역을 맡은 배우 고아성이 나섰다. 고아성은 “유관순 열사의 서훈등급 얘기를 듣고 많이 안타까웠는데 의미있는 서명운동에 첫 서명자로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고 밝혔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지난해 뉴욕타임스에 특집기사도 실렸고, 뉴욕주에서는 오는 3월 1일을 ‘유관순의 날’로 채택하는 등 해외에서 유관순 열사에 대한 관심이 점차 많아지는 시점이다”면서 “정작 국내에서는 3.1운동을 대표하는 유관순 열사가 지금까지 서훈 3등급(독립장)으로 저평가가 된 것이 안타까워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명운동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서명운동은 국내 뿐만이 아니라 각 나라별 재외동포 및 유학생들도 함께 참여시킬 계획이며 특히 한달간 진행된 결과물을 정부의 주무부처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