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가족’ 정재영 “금주한지 햇수로 2년…살 안 찌니 신하균이 아프냐고 하더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재영/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정재영이 금주 후 달라진 삶에 대해 털어놓았다.

정재영은 영화 ‘기묘한 가족’에서 주유소집 첫째 아들이자 우유부단한 가장 준걸 역을 맡았다. 개봉을 앞두고 31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정재영을 만났다.

정재영은 “2000년 영화 ‘피도 눈물도 없이’를 찍은 후 열이 많이 나서 한 달간 입원했다. 영화 ‘신기전’과 드라마 ‘듀얼’을 할 때 열이 났다. 고열이 나면 오래가는데 의사들도 원인을 모르겠다고 했다.이걸 ‘불명열’이라고 하더라. 젊을 때는 견뎠는데 나이가 드니 체력적인 한계를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술을 많이 마시진 못하지만 좋아해서 마셨었다. 오랫동안 일을 해야 하니 건강에 신경 쓰자 싶어서 술을 끊었다. 그 후로는 괜찮아졌다. 힘들 줄 알았는데 새로운 세상이 열렸다”고 덧붙였다.

정재영은 “예전에는 차를 마시며 대화한다는 게 이해되지 않았다. 이제는 알게 됐다. 사람이 마음 먹으면 다 되더라. (술을 끊어서인지) 빠졌던 살이 다시 안 찐다”며 웃었다. 이어 “아프다고 오해하시는 분들도 있다. (신)하균이 ‘아프냐’고 묻더라. 그건 아니다”고 덧붙였다.

정재영은 “(술자리가 없으니) 집에만 있는다. 와이프가 제일 좋아한다”며 “와이프는 술을 한 잔도 못 마신다. 예전에는 와이프가 내게 ‘촬영이 끝났는데 왜 안 오냐’ 했다. 그것 때문에 많이 싸우기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회식할 때도 적당히 있다가 알아서 빠진다”고 센스를 자랑했다. 이어 “덜 피곤하니 좋은 컨디션을 더 유지할 수 있다”고 금주의 장점을 말했다.

‘기묘한 가족’은 충청도 한 마을의 망해 가는 주유소에 좀비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코믹영화. 오는 2월 1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