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도지원, 영화 ‘현기증’으로 6년 만에 스크린 복귀

영화 '현기증'에 출연하는 배우 도지원

영화 ‘현기증’에 출연하는 배우 도지원

배우 도지원이 영화 ‘현기증’으로 돌아온다. ‘펀치 레이디’ 이후 6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이다.

26일 오전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공식 트위터에 도지원의 최근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일말의 순정’ 종영 후 최근 도지원 배우가 ‘현기증’ 고사를 마쳤다고 하네요~ 9월부터 본격적인 촬영을 시작합니다. 많은 응원과 기대 부탁 드려요”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현기증’에서 도지원은 치매에 걸린 엄마(김영애)의 큰 딸 영희 역을 맡아, 엄마로 인해 큰 상처를 안게 되는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상처를 받아 예민해진 영희가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인물인 만큼, 도지원의 새로운 모습이 기대된다.

도지원 외에 김영애 송일국 김소은 등이 출연하는 ‘현기증’은 올해 영화 ‘가시꽃’으로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된 이돈구 감독의 작품이다. 치매 증세가 있는 엄마와 그의 딸들이 겪는 이야기가 담길 ‘현기증’은 내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오는 9월 크랭크인한다.

글. 기명균 kikiki@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