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랩’ 임화영 “드라마 위해 주짓수·운전 배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임화영이 31일 오후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린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OCN 드라마틱 시네마(Dramatic Cinema) ‘트랩’의 임화영이 드라마를 위해 주짓수와 운전을 배웠다고 밝혔다.

31일 서울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OCN ‘트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이서진, 성동일, 임화영, 윤경호와 박신우 감독이 참석했다.

임화영은 극 중 서울 경찰청 소속 촉망받는 프로파일러 윤서영으로 열연했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해보지 못했던 걸 많이 했다”며 “주짓수도 배웠고, 면허도 취득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차를 운전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함께 타고 있던 감독님, 스태프들이 사고날까봐 걱정을 했던 것이 생각난다”며 “다행히 아무 사고 없이 잘 마무리 했다”고 했다.

‘트랩’은 OCN이 처음 선보이는 ‘드라마틱 시네마’ 장르로, 알 수 없는 덫에 걸린 국민 앵커 강우현(이서진)의 충격적인 전말을 그린 드라마다. 7부작으로 제작, 오는 2월 9일 오후 10시 20분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