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지혜, 영화 ‘아내를 죽였다’ 주연 확정…이시언과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왕지혜/ 사진제공=피플스토리

배우 왕지혜가 영화 ‘아내를 죽였다’에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왕지혜는 최근 OCN ‘플레이어’에서 대선 후보인 남편의 뒤를 봐주며 더러운 일을 도맡아 하는 류현자 역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번에는 영화 ‘아내를 죽였다’에 주연으로 캐스팅, 안방과 스크린을 오가는 맹활약을 펼친다.

‘아내를 죽였다’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스릴러물로, 전날 밤 기억을 잃어버린 남자(이시언)가 아내를 죽인 범인으로 몰리면서 기억을 되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 왕지혜는 비운의 인물 정미영 역을 맡았다. 앞서 배우 이시언이 채정호 역으로 출연을 확정하며 주목 받고 있는 작품이다.

사랑스럽고 긍정적인 정미영이 어떤 이유로 죽음에 이르게 되는지, 사건의 중심에서 극을 힘 있게 이끌어갈 예정이다.

왕지혜는 어떤 역할이든 자신만의 색깔을 캐릭터에 자연스레 입히는 매력적인 배우다. 특히 선과 악을 누구보다도 잘 넘나드는 베테랑으로 때로는 활력을, 때로는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작품마다 몰입도 높은 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아내를 죽였다’는 한국콘텐츠진흥원 만화연계콘텐츠 지원작으로 선정됐으며 오는 2월 크랭크인 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