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장나라, 치밀한 두뇌싸움…전투력 ‘최종 보스’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장나라/사진=SBS ‘황후의 품격’ 캡처

“어서 오세요 황태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SBS ‘황후의 품격’ 장나라가 황실 내부의 숨 막히는 머리싸움에서 연이은 승리를 이끌어내며 전투력 ‘최종 보스’에 등극했다.

지난 30일 방송한 ‘황후의 품격’ 39, 40회에서 오써니(장나라)는 변선생(김명수)을 만나 서강희(윤소이)의 뒷조사를 부탁했다. 그러던 중 천우빈(최진혁)이 3개월 시한부라는 사실을 알게 되며 충격에 빠졌다. 궁으로 돌아온 후 천우빈을 가만히 바라보다 눈가가 발개졌다. 오써니는 이전과는 다른 비장한 표정을 드러내며 복수심을 다졌다. 곧장 태후전으로 향한 오써니는 태후(신은경)와의 독대에서 엄마의 ‘수혈 새치기’ 사건 녹취록을 들이밀며 궁인통솔권과 황실 경제권을 얻어내는 데 성공했다. 어느 때보다도 강단있었다.

오써니는 민유라(이엘리야)가 나동식(오한결)을 거칠게 밀치는 현장을 목격한 후 나동식을 도왔고, 거센 언쟁과 몸싸움 끝에 민유라를 제압했다. 궁인인사권을 넘겨받은 오써니는 즉석에서 민유라를 태후전 궁인에서 해고한 후 황후전 궁인으로 들였다.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는 민유라에게 “내 곁에 두고 앞으로 잘못된 점들을 하나씩 가르쳐 나가겠습니다, 그게 품격 있는 황후의 모습 아닐까요?”라며 미소를 지어 보였다.

오써니는 밤늦게 자신을 찾아온 황제 이혁(신성록)에게 연거푸 술을 먹이며 ‘진실게임’을 제안해 태황태후 사망 당일 자신의 도시락에 독약을 넣은 장본인이 태후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서강희와 수상(고세원)의 밀회 현장을 직접 목격한 후 영상을 촬영해 수상의 숨통을 조이기 시작했다. 거센 압박을 당한 수상은 결국 소현황후 사망 사건의 재조사와 관련, 이혁의 모든 자격과 권한을 중지시키고 오써니의 주문대로 황태제 이윤(오승윤)의 황제 권한 대행을 선포했다. 아리(오아린) 공주를 황태녀로 올리려던 서강희의 계획을 완벽히 무너트리며 머리싸움에서 승리한 것은 물론, 사건의 진실 파악에 한 걸음 더 다가가는 행보로 기대감을 자아냈다.

큰 그림을 차근차근 그려온 오써니의 막강한 ‘카운터펀치’로 인해 황제 자격을 잃게 된 이혁은 한밤 중 술을 마신 채 연못가를 걷다 투신을 결심했다. 이때 오써니가 “위험해요, 폐하!”라며 이혁을 잡아끌었다. 정신을 차린 이혁은 황후에게 더욱 더 빠진 눈빛을 드러냈다. 순간 오써니가 의중을 읽을 수 없는 미묘한 표정으로 이혁을 바라봐 앞으로의 전개와 관련해 절정의 흥미를 끌어올렸다.

오써니를 연기한 장나라는 천우빈의 시한부 삶을 전해들은 후 날 서린 비장함을 표현해내며 ‘업그레이드 흑화’를 선보였다. 예상치 못한 행보로 모두의 허를 찌르는 ‘핵반전’도 이끌어냈다. 극 초반 순진무구했던 오써니의 모습을 지우고 치밀한 머리싸움을 선보이는 ‘지략의 여왕’으로 변신했다. 손에 땀을 쥐게 만든 장나라의 독기 어린 활약에 시청자들은 “오늘 오써니의 ‘칼춤’에 내 정신마저 혼미했다” “황제, 태후, 민유라, 서강희까지 모든 적들에게 ‘한 방’을 날린 최강 전투력! 오써니 최고!” “물에 빠지는 이혁을 구해준 저의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황후의 품격’ 41, 42회는 31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SBS ‘황후의 품격’ 캡처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