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킹덤’ 김성훈 감독 “영화 그 이상으로 만든 최상의 작품”

[텐아시아=우빈 기자]
김성훈 감독 인터뷰,킹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끝까지 간다’와 ‘터널’로 712만 관객을 동원하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보여준 김성훈 감독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에 도전했다. 인물을 극한으로 몰아가면서 끝까지 놓을 수 없는 긴장감과 초조함을 주는 김 감독의 능력은 ‘킹덤’에서도 특출났다. 김은희 작가가 7년간 준비한 탄탄한 시나리오에 그의 연출이 더해지자 ‘킹덤’ 속 좀비의 공포와 두려움은 극대화됐다. 김은희 작가가 말하려는 ‘배고픔’도 시대의 슬픔과 아픔으로 재창조돼 쾌감을 더했다.

영화에 익숙한 김성훈 감독은 그 어느 때보다 공을 들였다. 좀비를 보며 느끼는 공포와 두려움, 그리고 연민을 역설적으로 표현했다. 고요한 새벽에 울려 퍼지는 소름 돋는 비명, 아름다운 풍경 속에 튀어나오는 좀비들과 그 위에 뿌려지는 피 등 상충하는 이미지를 충돌시켰다. 그의 연출로 긴장감은 배가됐고 배우들의 연기는 더 빛이 났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조선의 끝으로 가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지난 25일 전 세계 150개국에서 동시 공개돼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29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김 감독을 만나 ‘킹덤’에 대한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10. 킹덤의 마지막이 강렬했다. 서비(배두나 분)가 “햇빛이 아니라 온도였어”라고 말하면서 시즌2에 대한 기대를 심었다. 그 부분을 밝힐지 말지를 두고 고민했을 것 같다.
김성훈 : 기획 단계에서 어느 정도로 힌트를 줘야 할지 고민했다. 마지막 부분에 힌트를 조금 주는 게 시청자들에 대한 예의가 아닐까 했다. 예상했던 것들이 깨질 때 시즌2를 끌고 갈 수 있는 기대가 생길 거라고 생각했다.

10. 온도라는 화두를 던지지 않았다면 어땠을까? 
김성훈 : 현재의 결말이 낫다고 생각해서 온도라는 결론을 냈는데 그게 없었더라면 어떤 기대와 문제를 일으켰을지는 잘 모르겠다. 논쟁거리를 던진다고 해야 하나, 시청자로 하여금 “뭐지? 왜 낮에 나오지?”라는 물음을 던진 거다. “온도였어!”라는 대사가 논쟁이 된다면 (작품을) 만든 사람 입장에서는 좋다. 논쟁도 관객들의 적극적인 개입 같은 거라고 생각한다.

김성훈 감독 인터뷰,킹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은 “자랑스럽다, 뿌듯하다는 댓글을 볼 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킹덤’이 공개된 후 국내외에서 평가가 쏟아지고 있다. 반응을 확인했나?
김성훈 : 반응을 안 본 척하고 싶은데 엄청 본다. 댓글 120개가 있으면 구석까지 다 본다. 일희일비하고 있다. 호평을 보면 기쁘고 혹평을 보면 아프다. 다 만들었다고 해서 내 손을 떠난 게 아니다. 반응을 보면서 ‘킹덤 2’를 어떻게 끌고 가야 하는지 여태껏 몰랐던 걸 깨닫고 있다. 일희일비의 극치를 달리는 중이다. (웃음)

10. 가장 마음에 들었던 반응이 있다면?
김성훈 : ‘아주 재밌다’ ‘자랑스럽다. 뿌듯하다’는 말을 들을 때 좋다. ‘K좀비’라는 말도 생겼더라. 우리나라 사람들이 올려주는 평가도 좋지만 좀비의 재해석이고 새롭다고 봐주는 외국 시청자도 있었다. 김은희 작가님의 달콤한 꼬임에 넘어가 힘들었는데 되게 보람차다.

10. 영화는 관객수를 공개하지만 넷플릭스는 그런 수치가 없다.
김성훈 : 김은희 작가는 시청률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고 나도 관객수를 보면서 부담감을 느꼈다. 넷플릭스는 공식적인 수치가 없으니 그 부분에서 초조하진 않겠다고 생각했다. 근데 막상 끝내 놓고 보니 궁금하고 답답하다. 안개가 많고 어둠이 있으면 그 안이 궁금하지 않나. 나 또한 그렇다. 기사의 댓글이나 블로그의 평들을 보면 어느 정도 반응은 알 것 같은데 얼마나 클릭했는지 모른다. 근데 넷플릭스에서 잘 되고 있다는 좋은 신호를 주고 있다.

10. 좋은 신호라면?
김성훈 : 국내 시청자들의 평가나 해외 매체가 써주는 리뷰들을 보며 현재 까지는 꽤 고무적이다. ‘킹덤’ 편집을 마쳤을 때 시즌2 확정이 난 것도 긍정적이라 볼 수 있다. 넷플릭스는 여러 문화권의 불특정 다수가 보는데 ‘킹덤’은 꽤 글로벌한 작품인 것 같다. 더빙이나 자막 같은 것도 여러 버전이다.

김성훈 감독 인터뷰,킹덤

김성훈 감독은 작품 퀄리티를 위해 회차를 더 늘릴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킹덤 2’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곧 시즌2 촬영에 들어가는데 본편은 언제쯤 공개될 예정인가?
김성훈 : 11일이 첫 촬영이다. 넷플릭스에서 계속 공개되고 있는 상태에서 찍는다는 것이 기대도 되고 복잡하다. 지난 25일에 공개된 후 흥분되고 두려운 상태다. 이성보다는 감성적인 상태다. 이 상태에서 ‘킹덤’ 스태프와 시즌2에 대한 회의를 하고 있다. 최대한 빨리 찾아가고 싶은 마음은 있지만 확신할 순 없다. 크랭크업은 7월 전에 하고 싶고, 넷플릭스 공개는 다른 작품들도 보면서 결정하지 않을까. 1년을 넘기진 않을 것이다.

10. 시즌1에서 많은 일이 있었다. 좀비도 좀비지만 이창(주지훈 분)이 궁으로 돌아가는 것, 조학주(류승룡 분)부터 안현 대감(허준호 분) 등 인물들의 이야기를 풀어야 하는데 회차를 6회에서 8회 정도로 늘릴 계획은 없나?
김성훈 : 나는 2시간짜리 영화를 만들던 사람이다. 드라마 분량으로 6회를 찍으니 체력적으로 힘든 건 사실이다. 하지만 미술이나 소품, 조명, 배경 등 모든 것을 영화 그 이상으로 하고 싶었다. 대사 한 줄, 장면 하나하나에 모두 공을 많이 들였다. 그러다 보니 과부하가 되고 힘들었다. 작품의 퀄리티를 포기하지 않으면서도 제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최상의 작품을 내보낼 수 있는 분량이 6부인 것 같다. 6부 이상을 찍기엔 내 능력으론 쉽지 않다.

10. 넷플릭스는 수위 제한이 없다. 좀비 마니아와 대중성 사이에서 수위 조절은 어떻게 했나?
김성훈 : 대중적인 충족감과 안도감과 마니아층을 포괄할 수 있을 만큼 조절했다. 굳이 피하지는 않았다. 목을 베거나 물어야 하는데 너무 대중적이면 마니아들이 서운하지 않겠나. 나름 연구를 한 것들이다. (웃음) 대중과 마니아를 사이에 두고 ‘이 정도는 보여줘도 괜찮겠지?’ 하면서 줄타기를 했다.

10. ‘킹덤’의 모든 시청자들이 감탄하는 부분이 좀비의 스피드다.
김성훈 : 좀비 마니아들 일부는 좀비가 뛰면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킹덤’에서 추구한 것은 인간이 낼 수 있는 최고의 속도로 달리자였다. 사극에서는 숨을 공간도 도망갈 차도 없다. 노출된 공간에서 빠르게 달려오는 좀비를 보면서 느낄 긴장과 두려움, 갑자기 튀어 나는 것보다 이런 방향에 집중했다. 치타가 사냥을 할 때 빠르게 달려오는데 가속도를 못 이겨서 뒹굴지 않나. 그런 것들도 연출해봤다. 엄청난 타격과 충돌에서 오는 쾌감, 무의식 상태의 좀비가 미친 듯이 달려와 물고 늘어지면 엄청난 공포감을 유발하지 않나.

10. ‘킹덤’ 좀비도 좀비지만 아름다운 산수나 한옥의 기품을 잘 이용했다는 생각이 든다.
김성훈 : 미국에 있는 조카들도 ‘한국이 이렇게 예뻤어?’라고 하더라. (웃음) ‘킹덤’의 시대적 배경이 조선인데 매장의 풍습 때문에 화장을 할 수가 없다. 또 양반의 신체를 훼손할 수 없고, 적장자가 우선인 유교사상이 나오는데 그게 결국 화근이 된다. 유교 문제와 맞물릴 때 한옥도 이용하고 싶었다. 창이 한지라 다 비치고 뚫린다. 보호받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림자와 한지를 뚫고 나오는 손으로 공포감과 긴장을 자아내는 데 활용했다.

10. ‘K좀비’라는 별칭이 생길 정도로 ‘킹덤’ 속 좀비는 서양의 좀비와 확실히 다른 점이 있다. 염두에 둔 좀비의 모습이 있었나?
김성훈 : 작가님과 대화를 나누며 많은 생각을 했다. 죽었다가 좀비로 다시 태어나는 과정을 생각했는데 ‘좀비가 됐을 때 손을 잘 쓸까?’라고 가정해봤다. 영장류의 축복 중 하나인 손의 사용을 인간이 아닌 좀비가 할 것인가를 생각했다. 간이 파괴됐기 때문에 좀비들의 피부가 검다.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특성을 생각했다. 논리를 만들어놓고 개연성 있게 접근했다. 좀비가 하나의 캐릭터이기 때문에 들쑥날쑥하면 안 된다. 규칙이 잘 지켜지면 질수록 좋은 작품이 나온다는 생각이 든다.

김성훈 감독 인터뷰,킹덤

김성훈 감독.  / 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주지훈은 어떻게 캐스팅하게 됐나?
김성훈 : 하정우가 ‘신과 함께’를 촬영 중일 때 촬영장에 갔다가 주지훈을 봤다. 근데 너무 멋있었다. 키만큼 우뚝 선 카리스마도 느꼈다. ‘킹덤’ 속 이창이 시대의 아픔을 가진 캐릭터인데 주지훈에게서 슬픔도 보였다. 인간 주지훈은 발칙하리만큼 유머러스한 친구다. 발가락까지 장난기가 넘친다. 난 주변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려고 하는데 그런 요소들이 ‘킹덤’의 과정을 버텨내는 데 큰 도움이 됐다. 최고의 동료디.

10. 다른 배우들에 비해 류승룡의 분량이 조금 적은 편이었는데도 그의 연기를 극찬하더라. 연출이 보기에 류승룡의 연기는 어떤가?
김성훈 : 류승룡 선배의 과하지 않은 무게감, 과장하지 않은 카리스마는 완전히 압도적이다. 관록과 경험으로 다져진 무게감이 저런 것이라는 걸 류승룡 선배를 보며 느끼고 있다. 조학주도 사실 악인이 아니다. 자신의 철학과 신념으로 행동을 한 것뿐이다. 근데 표현을 너무 잘하니 시청자들이 보기에 너무나 악인인 거다.

10. 배두나와는 영화 ‘터널’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이다. 서로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신뢰를 바탕으로 의지하며 촬영했을 것 같다.
김성훈 : 배두나는 이미 최고의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배우로서 가진 태도는 전 세계 최고에 가깝지 않을까 한다. ‘배두나를 제일 좋아합니다’라고 말을 하고 싶을 정도다. 배우와 감독, 성별을 떠나서 마땅히 존경받아야 할 사람이다. 프로 의식을 넘어서 안정감을 주고, ‘나도 잘해야지’라는 생각을 하게 할 정도로 자세가 좋다. 너무나 의지하는 배우가 됐다. 드라마 장르가 생소하고 사극이라는 것, 좀비가 나온다는 것 모두 생소했지만 서로 믿고 있다는 마음이 있어 든든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