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오정연, 카페 알바부터 바차타 댄스까지… ‘해탈의 경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오정연/ 사진제공=MBC

방송인 오정연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다채로운 매력을 과시했다.

3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효린, 마마무 화사, 에프엑스 루나, 오정연이 출연해 ‘꼭 그렇게 해야만 속이 후련했냐’ 특집으로 꾸며진다.

KBS 아나운서로 방송계에 입문한 오정연은 최근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와 함께 체중이 늘어나는 등 달라진 모습에 대중들의 관심이 쏠렸다.

오정연은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것과 관련해 직접 알바 어플로 지원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카페 사장님이 직접 면접을 보고 뽑았다며, ‘몰래 카메라’로 오해(?)를 받은 사실을 털어놔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또한 실시간 검색어까지 올랐던 행사장 나들이 사진에 대해 “당시 11kg이 쪘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체중이 늘어난 지 몰랐다”며 “아르바이트 후 남은 주스를 먹다 살이 쪘다”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웃게 했다.

특히 오정연은 지난 1년 동안 힘든 시기를 겪었던 사실을 털어놓으며 심경의 변화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한 모범생으로만 살아왔던 자신의 과거를 언급하면서, 무기력했던 지난 1년을 떨쳐버리고 자신의 본래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고 밝혀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무엇보다 오정연은 자신에게 큰 변화를 가져다준 바차타 댄스로 매력을 뿜어낼 예정이다. 그녀는 바차타를 비롯해 차차차, 재즈댄스, 한국무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댄스를 선보여 모두의 눈이 휘둥그레지게 만들었다는 후문.

오정연의 매력은 3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