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가족’, 멍때리는 좀비와 골때리는 가족의 기막힌 만남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민재 감독,김남길,정가람,엄지원,이수경,정재영,기묘한 가족

이민재 감독(왼쪽부터), 배우 김남길, 정가람, 엄지원, 이수경,정재영이3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기묘한 가족’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좀비와 코미디의 이색 조합이 인상적인 영화 ‘기묘한 가족’이 개봉한다. 베테랑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과 충무로 샛별 이수경, 정가람이 코믹 앙상블을 만들어낸다.

‘기묘한 가족’은 충청도 한 마을의 망해 가는 주유소에 좀비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코믹영화. 3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기묘한 가족’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민재 감독과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 박인환이 참석했다.

배우 정재영이 영화 ‘기묘한 가족’ 언론시사회에서 영화를 소개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 감독은 최근 영화와 드라마에 좀비물이 많이 나오고 있는 데 대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이번 영화에 대해서는 “시나리오를 10년 전부터 썼는데 가족이 많이 나오는 코미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며 “뿔뿔이 흩어져 있던 가족이 다시 뭉치는 계기를 찾다가 좀비라는 소재를 택했다”고 설명했다.

정재영은 주유소집 첫째 아들 준걸 역을 맡았다. 정재영은 “우유부단하고 소심하지만 순진한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번 영화를 촬영하며 충청도 사투리를 처음 배웠다고 한다. 정재영은 “준걸과 어울리는 톤을 찾으려고 했다”며 “영화를 보니 사투리를 더 열심히 연습해야 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기묘한 가족’에서 주유소집 맏며느리 남주를 연기한 엄지원(왼쪽부터), 주유소집 둘째 아들 민걸 역의 김남길. /조준원 기자 wizard333@

엄지원은 만삭의 몸으로 주유소를 이끄는 맏며느리 남주 역을 맡았다. 엄지원은 “정재영, 김남길의 캐스팅 소식을 들었다. 가족극이라서 좋은 배우들과 함께하면 더 재밌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엄지원은 최근 방영을 시작한 코미디 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 출연하고 있다. 그는 “영화 촬영은 지난해 끝났는데 공교롭게 드라마 방송과 겹쳤다. 그 동안 감정을 많이 쓰는 연기를 해서 힐링이 필요했다. 코미디를 할 때 훨씬 더 에너지가 많아지고 마음도 행복해진다”고 말했다.

김남길은 집안의 브레인이라고 자부하는 둘째 아들 민걸을 연기한다. 김남길은 “좀비를 소재로 무섭지 않게, 가족이라는 소재와 접목해서 코미디로 보여줬다는 점이 신선했다”고 매력점을 짚었다. 또한 형형색색 화려한 연출에 대해 귀띔하면서 “가족 코미디 영화인 줄 알았는데 완성된 영화를 보니 히어로물 같았다”고 했다. 김남길은 “좀비물이나 스릴러물을 사실은 무서워한다”며 웃었다.

영화 ‘기묘한 가족’에서 주유소집 막내 딸 해걸 역을 맡은 이수경(왼쪽부터)과 좀비 역의 정가람.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수경은 에너지 넘치는 막내딸 해걸로 분한다. 이수경은 “해걸이 독특하고 신선한 캐릭터라서 선택했다. 해걸 외의 캐릭터도 탐난다”고 익살을 부렸다. 또한 “고생했던 좀비 역 배우들에게 죄송한 마음도 든다”고 덧붙였다.

정가람은 실험실에서 탈출한 좀비인 쫑비 역을 맡았다. 극 중 쫑비는 사람의 뇌와 닮은 양배추를 좋아한다. 정가람은 “양배추를 너무 많이 먹어서 한 동안 안 먹었다”며 웃었다. 이어 “촬영 3개월 전부터 좀비의 행동 연기를 준비했다”며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나눴다. 현장에서 선배님들도 연기하는 데 도움을 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쫑비가 무서운 존재가 아니라 무(無)의 존재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기묘한 가족’은 오는 2월 1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