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SBS 금토극 ‘녹두꽃’ 캐스팅…전통무예 고수로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상호. / 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김상호가 올 상반기 방송 예정인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 출연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을 배경으로, 농민군과 토벌대로 나뉘어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와 여거상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정도전’ ‘어셈블리’ 등을 집필한 정현민 작가와 ‘뿌리 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을 연출한 신경수 PD가 뭉쳤다.

김상호는 극중 송자인(한예리)을 그림자처럼 수행하는 충직한 사내 최덕기 역을 맡는다. 무과에 급제한 전통무예의 고수로 거칠고 다부진 외모에 성미도 괄괄 하지만, 송자인 앞에서는 순한 양으로 돌변해 좀처럼 기를 펴지 못하는 인물이다. 군인 출신으로 송자인의 아버지인 송봉길과 의형제이며, 송자인이 운영하는 전주여각의 행수다.

영화, 드라마뿐만 아니라 최근 예능까지 섭렵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상호는 ‘녹두꽃’을 통해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을 꾀할 예정이다. 이번엔 어떤 모습으로 존재감을 드러낼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