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닥터프리즈너’ 출연…’재벌2세’ 악역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박은석/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박은석이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프리즈너’(연출 황인혁, 극본 박계옥)에 합류한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천재 외과의사 나이제(남궁민)가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이른바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남궁민, 권나라, 김병철, 최원영 등이 출연한다.

박은석은 극 중 태강그룹 후계자 이재환 역을 맡는다. 이재환은 일촉즉발의 품행으로 사고를 저지르기 일쑤인 문제적 재벌2세다.

특히 박은석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의 황인혁 감독과의 두번째 인연으로, 당시 미워할 수 없는 악역 민효상 역을 맡아 인상깊은 존재감을 남긴 바 있다.

연극계 티켓파워 1순위로 손꼽히는 박은석은 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로 안방극장에 진출했다. 이후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비롯해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검법남녀’ 등에 출연했다. 현재 ‘네버더시너’ ‘아트’에 이어 ‘벙커 트릴로지’로 무대에 오르며 관객과 만나고 있다.

 ‘닥터 프리즈너’는 ‘왜그래 풍상씨’ 후속으로 오는 3월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