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정준호, 김보라에 “딸인 줄 알았으면 혜나 수술했을 것…죽을 죄 지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투게더4’/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정준호가 ‘혜나’ 김보라에게 절절한 사과를 건넨다.

오는 31일 방송될 ‘해피투게더4’는 ‘캐슬의 아이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뜨거운 화제 속에 있는 ‘캐슬의 아이들’ 김보라, 김혜윤, 찬희, 조병규, 김동희, 이지원이 출연해 드라마 뒷이야기를 털어 놓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깜짝 전화 연결을 한 정준호가 드라마에선 차마 하지 못한 말을 꺼내 눈길을 끌었다. ‘혜나’ 역의 김보라에게 “딸인 걸 알았으면 수술을 바로 했을 것”이라며 “아빠가 정말 죽을 죄를 지었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혼자만 드라마 속에 계신 것 같다”며 일침을 가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또 정준호는 둘째 임신에 대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날 “둘째가 딸이라면 예빈이를 닮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정준호에 이어 윤세아 또한 극중 쌍둥이 아들 조병규, 김동희에게 깜짝 전화 연결로 응원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고. 이 가운데 윤세아는 “드라마 속 노승혜 안에 윤세아는 하나도 없다. 나와 완전히 다르다”며 캐릭터 비하인드까지 털어놓았다.

조병규는 “다른 작품에서 윤세아 선배님과 상대역으로 만나고 싶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엄마 역할을 하기엔 너무 아름다우시다”면서 윤세아와 함께 찍고 싶은 시나리오까지 즉석에서 구상했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4’는 오는 3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