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소연, 미나토 가나에 원작 연극 ‘왕복서간’ 캐스팅…주인공 마리코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진소연/사진제공=가족이엔티

배우 진소연이 연극 ‘왕복서간往復書簡: 십오 년 뒤의 보충수업’(이하 ‘왕복서간’)에 캐스팅됐다.

‘왕복서간’은 소설 ‘고백’ ‘야행관람차’ ‘백설공주 살인 사건’으로 350만 독자를 매료시킨 베스트셀러 작가 미나토 가나에의 동명소설을 무대화한 연극이다. 

진소연이 주인공 마리코 역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왕복서간’은 처음부터 끝까지 보내는 ‘편지’와 그에 대한 ‘답장’이라는 형식을 빌려 대화이면서 동시에 일방적인 서술로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독특한 형태다. 중학교 시절 동창이자 지금은 오래된 연인 사이인 준이치와 마리코가 편지를 주고받으며 15년 전 발생한 사건의 진실을 밝혀나간다.

극 중 진소연은 중학교 시절 화재 사건으로 사고 당시의 기억을 잃은 마리코의 미세한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겠다는 각오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