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클럽’ 버닝썬 폭행사건… “경찰에게 맞았다” vs “혼자 넘어졌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승리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을 당한 김상규 씨./ 사진=MBC 뉴스데스크 영상

빅뱅 승리가 운영하는 클럽으로 알려진 버닝썬 관계자들에게 폭행을 당한 김상규 씨가 경찰에게도 맞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버닝썬 폭행 사건과 관련해 김 씨가 경찰에게도 폭행을 당했다고 했다.

앞서 김 씨는 버닝썬의 이사에게 8차례 폭행을 당했다고 했다. 김 씨에 따르면 이사 장 모 씨가 다리를 걸어 넘어뜨린 후 얼굴을 때렸고, 그 후 7번 폭행을 당했다.

김 씨는 20여분 후 출동한 경찰에게 제압 당했고, 순찰차로 6분 거리에 있는 역삼지구대에 도착했다. 지구대에서 촬영한 김 씨의 모습에는 코와 입술에서 피가 나고 옷에도 피가 묻어 있었다. 또한 지구대 CCTV 영상에는 경찰이 대걸레로 핏자국을 지우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대해 김 씨는 “얼굴에 난 상처는 클럽 이사가 아니라 경찰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버닝썬 클럽에서 폭행을 휘두른 이사도 지구대에서 김 씨의 얼굴에 난 상처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했다.

김 씨는 “계단을 올라와 지구대 출입문으로 들어설 때 경찰관이 자신을 밀어뜨리고 발로 찼다”며 “그 과정에서 스테인리스에 얼굴을 부딪혀 코피가 터졌다”고 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김씨가 출입문 입구에서 혼자 넘어져 피가 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김 씨는 순찰차 안에서도 경찰에게 맞았다며 블랙박스 영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경찰은 사생활 침해를 이유로 이를 거부했다.

두 차례 정보공개청구를 한 김 씨는 결국 변호사를 선임해 증거보전 신청을 했다. 법원의 결정으로 블랙박스 영상을 받아볼 수 있었지만 원본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화질이 좋지 않은데다 분량도 2분 30초에 불과했다. 이날 ‘뉴스데스크’ 취재진이 확보한 영상에 비해 화질이 현저히 떨어졌다. 취재진이 확보한 영상은 분량이 길고 화질이 좋아 어떤 일이 벌어지는 지 뚜렷하게 보였다. 해당 영상에서 경찰은 갈비뼈가 뿌려진 김 씨 위에 올라가 제압하고, 머리를 과격하게 움켜쥐기도 했다.

김 씨는 순찰차가 막 출발했을 때 경찰에게 맞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블랙박스에는 이때의 영상이 남아 있지 않았다. 경찰은 순찰차 시동을 걸고 난 뒤 50초 동안은 블랙박스가 작동하지 않아서 그렇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동을) 걸면 재부팅이 된다. 모션을 감지해서 상시녹화로 재부팅 되는 시간이 25초 정도 된다. 아니, 51초 정도 된다”고 해명했다.

김 씨는 서울강남경찰서를 CCTV 증거인멸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소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